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주호영 경고에도 野 부산파 집단행동…가덕도 자중지란
부산 의원 전원, 가덕도특별법 발의…주호영 강력 질책

2020. 11.21. 01:49:37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하태경(오른쪽), 박수영 의원이 20일 국회 의안과에 국민의힘 부산지역 국회의원 15인이 공동발의한 ‘부산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제출하고 있다.

국민의힘이 부산 가덕도 신공항을 둘러싸고 내분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역 민심에 따라 상반된 이해관계를 가진 대구·경북(TK) 의원들과 부산·경남(PK) 의원들이 정면 충돌 양상을 보이면서,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불과 4개월여 앞두고 자중지란 형국으로 치닫고 있다.

국민의힘 부산 지역 의원 15명 전원은 20일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해 신속한 공항 건설을 추진하는 내용의 특별법안을 공동 발의했다.

대구가 지역구인 주호영 원내대표가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의 김해 신공항 백지화를 “오거돈 성추행 선거에서 신공항 선거로 바꾸기 위한 것”이라고 규정한 직후였다.

부산시당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가덕도 신공항을 이왕 하는 김에 제대로 해보자는 것”이라고 발의 취지를 설명했다.

대구·경북 의원들 사이에선 곧바로 반발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대구 달서을의 윤재옥 의원은 통화에서 “검증위의 검증 과정에 여러가지 문제가 있다”며 “그 문제에 의원들이 공감하고 있다”고 전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도 자신의 대구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부산 공항을 관문 공항으로 만든다고 하면 대구·경북이 가만히 있겠는가”라고 했다.

원내사령탑의 경고를 무시한 ‘항명’에 준하는 돌발행동에 주 원내대표 역시 불편한 심경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주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정권과 민주당이 부산시장 선거를 위해 나라를 생각하지 않고 던진 이슈에 우리가 말려들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부산 의원들이 지도부와 상의 없이 특별법안을 발의한 데 대해선 “강하게 질책했다”고 말했다.

당내에선 동남권 신공항을 둘러싼 TK와 PK의 이견은 “20년이나 케케묵은 갈등”이라는 점에서 단기간에 봉합되기 어렵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한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신공항 문제는 급하게 끈다고 꺼질 불이 아니다”라며 “내부 의견 조율을 통해 인내심을 가지고 차근차근 풀어야 할 문제”라고 했다.

이 때문에 대선 전초전 격인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코앞에 두고 내홍이 깊어질 경우 대여 전선이 와해되고 자중지란에 빠져 ‘원팀’ 선거전을 그르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의 내분 조짐에 반색하는 분위기다. “환영한다”는 공식 논평에는 야당의 내분 조짐을 비꼬는 듯한 뉘앙스가 담겼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 부산 의원들의 법안 발의에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가덕 신공항을 추진한다는 발의 이유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논평했다.

그는 “민주당은 ‘합법적이고 신속하게 추진한다’는 원칙으로 야당의 특별법 내용까지 잘 반영해 한정애 정책위의장이 대표 발의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연합뉴스@yna.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