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정성훈 화순전남대병원 교수, 대한혈액학회 중견연구자상 수상

2024. 04.15. 15:08:46

정성훈 화순전남대병원 혈액내과 교수

화순전남대학교병원은 최근 정성훈 혈액내과 교수가 서울 그랜드 워커힐에서 열린 ‘2024 대한혈액학회 국제학술대회(ICKSH 2024)’에서 중견연구자상을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중견연구자상(The Korean Society of Hematology Leading Researcher Award)은 만 45세 이상 연구자가 최근 2년간 국내외 학술지에 게재한 대표적인 논문 1편을 평가해 매년 대한혈액학회 학술대회에서 시상한다.

정 교수는 일차성 형질세포백혈병의 개정된 진단 기준을 검증하는 다기관 연구를 시행해 이 결과를 세계 최고 권위의 혈액암 학술지인 ‘Blood Cancer Journal’에 발표했다.

정 교수는 “예기치 못하게 과분한 상을 수상해 영광스럽고 향후 다발골수종에 대한 연구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다발골수종 등 혈액암 치료와 연구에서 우수한 성과를 인정받고 있는 정 교수는 지난 2023년에는 대한혈액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 ‘볼테조밉, 멜팔란, 프레드니손으로 치료받은 새로 진단된 고령 다발골수종 환자에서 레보플록사신 예방요법의 실제적 근거(Real-World evidence of levofloxacin prophylaxis in elderly patients with newly diagnosed multiple myeloma who received bortezomib, melphalan, and prednisone regimen)’ 연구를 통해 우수논문상을 받았다.

한편, 1958년 창립된 대한혈액학회는 내과, 소아청소년과, 진단검사의학과, 임상병리과 등 임상과와 병리학, 생리학 등 기초학에 걸쳐 다양한 분야의 의학자들이 참여하고 있는 단체다. 매년 국제학술대회를 통해 혈액학 분야에서의 최신 연구 결과와 기술 동향을 소개하고 국내외 전문가들이 모여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


이산하 기자 goback@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