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동부권
서부권
중부권
지역일반

박영평 여수시의원 "여수산단 근로자 유입대책 절실"

2024. 02.19. 15:53:08

여수를 떠나 순천과 광양 등 인근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여수산단 직원들을 다시 돌아올 수 있게 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여수시의회 박영평 의원은 최근 열린 제234회 정례회 5분 발언을 통해 “출생률 감소에 따른 인구 감소는 다른 시군도 마찬가지”라며 “출생율을 높이는 정책도 중요하지만 인근 지역으로 인구이동을 막을 수 있는 방안이 더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여수국가산단 근로자들이 순천과 광양으로 이주하는 대표적인 사례로 들며 그 숫자가 해마다 급증하고 있는 상황을 설명했다.

산단 직원 이주 원인으로는 비싼 집값, 불편한 출퇴근, 쇼핑·문화·의료 등 정주여건 부족 등을 꼽았다.

박 의원은 인근 지역으로 떠난 여수신단 근로자가 다시 돌아올 수 있는 방안 세 가지를 제시했다.

먼저 지역 내 사택운영 기업체가 현재 사택을 일반 분양이 아닌 사택 용도로 재건축·재개발한다면, 타 지역 출신 사원이 여수시로 전입하는 것을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또 여수에서 나고 자란 지역의 청년이 타지역으로 떠나지 않도록 산단직원 채용시 ‘지역인제 할당제’를 통해 인구 유출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이와 함께 시는 산단 기업체와 근로자들이 필요로 하는 사항을 시책에 반영하고, 산단 기업체는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는 선순환 체계 구축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박영평 의원은 “국가산단이 있는 곳은 여수다”며 “살고 싶은 여수시가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정을 펼쳐야 한다”고 당부했다.


여수=송원근 기자 swg3318@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