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실업급여 수급자 절반 '취업알선 필요'
고용정보원 분석…'무기계약직 희망'압도적

2014. 08.03. 18:41:14

실업급여를 받는 구직자 2명 중 1명은 취업알선대상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고용정보원은 취업포털 워크넷을 통해 올해 상반기 실업급여 수급 자격 인정자의 4가지 취업지원 유형을 분석해본 결과 절반에 육박하는 48.4%가 취업알선 대상자로 분류됐다고 3일 밝혔다.

나머지는 취업 능력 또는 기술 제고 대상자(25.9%), 취업의욕 제고 대상자(18.5%), 취업지원비 대상자(7.1%)로 분류됐다.

고용노동부는 신규 실업급여 신청자의 취업의욕, 취업능력, 취업기술 등을 판단해 4가지 유형으로 분류한 뒤 유형에 맞는 취업지원을 하고 있다.

취업지원 유형별 인적 특성을 보면 취업알선 대상자들은 남성(51.7%), 30∼40대(50.9%), 전문대졸 이상 학력 보유(47.9%) 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 능력 또는 기술 대상자는 남성(55.5%), 50대 이상(46.1%), 고졸 학력 보유(37.3%) 비율이 높은 특징을 보였다.

취업의욕 제고 대상자는 여성(55.5%), 30∼40대(51.1%), 전문대졸 이상 학력 보유(41.2%) 비율이 높았다.

실업급여 수급자격 인정자들의 대부분은 실업급여를 받으려고 구직 등록을 하고파견근로를 희망하는 비율은 극도로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김훈기자 kimhoon@


김훈 기자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