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법적 대응 불사"…극한 치닫는 철도 노사
파업 이틀째…수서발 KTX법인 설립 의결 갈등 최고조
광주·전남북서 600명 직위해제 조치…곳곳 촛불집회도

2013. 12.10. 18:32:50

 코레일 노사의 갈등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코레일이 10일 수서발 KTX 법인 설립 의결을 강행하자 노조측은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히는 등 강하게 맞서고 있다.특히 코레일이 철도 파업에 참여한 전직원을 대상으로 직위해제 조치를 취하면서 노사 갈등과 함께 파업 국면 역시 장기화될 전망이다.
 
코레일은 애초 계획보다 1시간 앞당긴 10일 오전 9시 서울 용산구 사옥 8층 회의실에서 12명의 코레일 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임시이사회를 열고 '수서발 고속철도 주식회사 설립 및 출자계획'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 2009년 이후 처음으로 총파업에 돌입한 철도노조가 이 결과에 강력히 반발하고 나서면서 노사갈등은 한층 심화되고 있다. 앞서 철도노조는 "이번 법인 설립 시도는 철도 민영화의 첫 삽"이라며 지난 9일 오전 9시 총파업에 돌입했다.
 
이에 맞서 코레일 측은 파업에 참여한 조합원 등 총 4356명을 직위해제하고, 철도노조 집행부와 해고자 등 194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경찰에 고소ㆍ고발하는 등 정면돌파를 선택했다.
 
광주ㆍ전남ㆍ북 노조원 2200여명이 활동하고 있는 호남본부도 이번 파업에 참여한 1000여명중 600명이 코레일로부터 직위해제를 당했다.

게다가 이번 이사회 의결까지 강행했기 때문에 당분간 노사간 정면대결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일단 노조 측은 오는 11일에는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고, 이사회에서 참석한 이사들에 대해서는 이번 의결로 코레일에 손해를 발생케 했다며 오는 12일 업무상 배임죄 혐의로 고발할 계획이다.
 
철도노조 호남본부도 다른 노조원과의 연대투쟁을 모색하는 한편 광주ㆍ전남 곳곳에서 촛불집회를 열기로 했다.
 
철도노조 호남 조합원들과 연대단체,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날 광주 금남로, 전남 순천역, 목포역 등에서 촛불 집회를 열고 철도공사 이사회 결정을 철회하고 주식회사 설립을 당장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11일에는 민주노총과 함께 광주역 광장, 순천역 광장 등에서 지역별 총파업 결의대회를 통해 연대투쟁에 돌입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오는 14일에는 서울로 상경해 민영화를 추진하는 박근혜 정권과 철도공사를 규탄하는 범국민 투쟁을 전개할 예정이다.
 
철도노조 호남본부 관계자는 "졸속적인 밀실 날치기 이사회 결정은 무효다"며 "이사들은 업무상 배임죄를 저지른 범죄자들이다. 이사회는 결정을 철회하고 주식회사 설립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현규 기자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