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북한 "정찰위성 발사 사고발생…신형로켓 1단 비행중 폭발"
발사 1시간30여분만에 실패 발표…"새로 개발한 엔진 동작에 사고 원인"

2024. 05.28. 01:05:58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지난해 11월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신형위성운반로케트 ‘천리마-1’형에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탑재해 발사하는 모습. [조선중앙TV 화면]

북한이 27일 밤 늦게 발사한 군사정찰위성 발사 과정에서 신형 로켓 1단이 비행 중 공중에서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발사 실패를 인정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8일 ‘군사정찰위성발사시 사고발생’ 제목의 기사를 통해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은 27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신형위성운반로켓에 탑재해 발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이 27일 밤 10시44분 정찰위성을 발사한지 1시간30여분이 지난 28일 새벽 0시22분에 빠르게 실패를 공식화한 것이다.

통신은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 부총국장이 “신형 위성 운반 로켓은 1단 비행 중 공중 폭발해 발사가 실패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비상설 위성 발사 준비위원회 현장 지휘부 전문가심의에서 새로 개발한 액체산소+석유 발동기(엔진)의 동작 믿음성에 사고의 원인이 있는 것으로 초보적인 결론을 내렸다”고 언급했다.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은 “기타 원인으로 될 수 있는 문제점들도 심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전날 서해위성발사장이 있는 평안북도 동창리에서 발사체 1발을 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발사 직후 북한 발사체가 북측 해상서 다수 파편으로 탐지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yna.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