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동부권
서부권
중부권
지역일반

곡성세계장미축제, 2년 연속 전남 대표축제 선정
올해는 강렬하고 매력적인 공연 선보일 예정

2023. 02.14. 13:56:33

곡성세계장미축제가 2년 연속 전남도 대표축제로 선정됐다.

코로나19로 인해 3년 만에 열린 2022년 곡성세계장미축제에 28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몰렸고, 입장료 수익만 12억 원을 기록하는 등 명실상부한 전남 관광산업의 효자임을 입증했기 때문이다.

곡성세계장미축제는 기획 의도부터 남달랐다. 3년 만에 열린 장미축제를 ‘무도회’로 칭했다. 코로나 블루로 지친 지역민들과 국민들을 아름다운 장미무도회에 초대해 함께 즐기며 지친 마음을 위로한다는 의미다.

오랜 팬데믹으로 침체돼 있던 지역민들을 체험 부스, 농·특산물 마켓, 푸드트럭 운영 등에 우선 참여시켜 지역 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또한 방문객 누구나 무도회를 즐길 수 있도록 무료로 드레스와 연미복, 가면을 빌려줬다. 관객들과 공연진이 레드카펫을 가르며 함께 왈츠를 춘 ‘왈츠 파티’는 타 장미축제에서는 볼 수 없는 이색 프로그램이었다.

군은 오는 5월 20일부터 열리는 제13회 곡성세계장미축제는‘The Red’를 테마로 추진한다.

장미 고유의 강렬하고 매력적인 색채를 콘텐츠로 구현해 관광객들을 사로잡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곡성에 대한 인지도를 높일 수 있도록 지역 문화의 주체인 예술, 음식, 인물 등의 지역 특화 공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상철 곡성군수는 “축제란 그 지역의 문화와 예술, 자원을 한 곳에서 볼 수 있는 지역의 얼굴이다. 전남도 대표축제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지역의 아름다움을 선보일 수 있도록 안전하고 세심하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곡성세계장미축제는 매년 곡성군 오곡면에 위치한 섬진강 기차마을에서 개최된다. 쉽게 볼 수 없는 1004종의 전 세계 명품 장미 수천만 송이가 일제히 개화하여 매년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다.

특히 약 4만㎡였던 축제장을 7만5000㎡까지 확장했다. 여기에 5만본 이상의 초화 식재를 계획하고 있어 볼거리가 더욱 풍성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산하 기자 goback@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