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비정규직 근로자 800만명 첫 돌파
1년 새 64만명 늘어…임금근로자 10명 중 4명

2021. 10.26. 16:57:53

국내 비정규직 근로자 규모가 800만명을 넘어서며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전체 임금근로자에서 비정규직 근로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10명 중 4명에 달한다.

2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8월 근로 형태별 부가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임금근로자는 2099만2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54만7000명 증가했다.

임금근로자 중 비정규직 근로자는 806만6000명으로 전체의 38.4%를 차지했다. 비정규직 근로자는 지난해와 비교해 64만명이 늘어나 비중이 2.1%p 높아졌다.

비정규직 근로자가 800만명을 넘어선 것은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03년 이래 처음이다.

반면 정규직 근로자는 1292만7000명으로 1년 전보다 9만4000명 감소했다.

통계청은 비정규직 근로자 증가 원인에 대해 방역 관련 불확실성 등 영향으로 근로계약 기간이 정해져 있는 기간제(60만5000명) 일자리를 중심으로 비정규직 고용이 증가하고 있고, 코로나19 이후 근로형태 변화 등 고용구조 변화가 빠르게 이뤄지면서 관련 비정규직 일자리도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비정규직 근로자 성별 비중은 여성이 55.7%로, 남성(44.3%)보다 11.4%p 높았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남성이 0.6%p 하락했고, 여성은 0.6%p 상승했다. 남성은 357만5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24만1000명 증가했고, 여성은 449만1000명으로 40만명 늘었다.

연령계층별 비정규직 근로자를 살펴보면 60세 이상(27만명), 50대(12만5000명), 20대(13만1000명) 등에서 증가한 반면, 30대(-6000명)는 감소했다.

산업별로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22만8000명), 교육서비스업(8만5000명),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6만6000명) 등에서 증가한 반면,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2만2000명)에서는 감소했다.

직업별로는 단순노무자(22만1000명), 전문가 및 관련 종사자(17만6000명) 등에서 증가한 반면, 농림어업 숙련 종사자(-5000명)는 감소했다.

비정규직 근로자의 교육정도는 대졸이상이 32만명, 고절 24만2000명, 중졸이하는 7만8000명 각각 증가했다.


이승홍 기자 photo25@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