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동부권
서부권
중부권
지역일반

곡성군, ‘국가유산 활용 대표 브랜드 사업’ 선정
‘마천목 장군과 도깨비 설화’ 사업에 3년간 국비 지원

2024. 04.17. 09:20:35

곡성군청 전경

곡성군은 국가유산 활용사업으로 추진하는 ‘내가 만난 첫 번째 국가유산-마천목장군 도깨비를 만나다’ 사업이 문화재청 지정 ‘국가유산 활용 대표 브랜드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국가유산 활용 대표 브랜드 사업’은 문화재청이 2008년부터 추진한 ‘지역문화유산 활용사업’ 중 우수사업이나 명예의 전당에 선정된 이력이 있는 사업 중 대표사업을 선정해 대한민국 대표 브랜드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전국에서 운영된 ‘국가유산 활용사업’ 중 최종 10곳이 선정됐고, 그 가운데 곡성군이 최종 선정되면서 대외적으로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내가 만난 첫 번째 국가유산-마천목장군 도깨비를 만나다’는 보물인 ‘마천목 좌명공신녹권’과 도깨비 설화를 인형극과 체험을 통해 친숙하게 기획한 프로그램으로, 지난 2021년부터 지난해까지 연속으로 우수사업에 선정돼 지난해 문화재청의 명예의 전당에도 등재된 바 있다.

이번 대표 브랜드로 선정됨에 따라 곡성군은 내년부터 2027년까지 3년간 국비를 지원 받게 됐고, 홍보 책자 발간과 연계사업 등 체계적으로 사업이 추진된다.

곡성군 관계자는 “이번 대표 브랜드 선정은 곡성군의 문화콘텐츠의 우수성과 가치를 입증받은 것이다”며 “올해에는 더욱 풍성한 문화유산 활용 프로그램으로 군민들과 관광객을 맞이하겠다”고 말했다.


이승홍 기자 photo25@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