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동부권
서부권
중부권
지역일반

완도군, 해조류 활용 바다 생태계 복원 박차
청산면에 잘피 6만주 이식·신지면에 해조류 복합 숲 조성

2024. 04.10. 13:47:35

완도군은 최근 신우철 완도군수, 한국수산자원공단 남해본부 관계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해조류 자원 조성 사업인 ‘바다 정원화·바다 숲 조성 사업’의 보고회를 가졌다.

완도군이 해조류 자원 조성을 통해 바다 생태계 복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0일 군에 따르면 최근 해조류 자원 조성 사업인 ‘바다 정원화·바다 숲 조성 사업’의 보고회를 개최했다.

바다 정원화·바다 숲 조성 사업은 완도 해역에 해조류, 잘피 이식을 통해 바다 생태계를 복원하고 탄소중립에 기여하고자 추진되고 있다.

보고회는 신우철 군수와 사업 관련 부서 공무원, 사업 수행기관인 한국수산자원공단 남해본부(FIRA) 관계자 등이 참했으며, 지난해 바다 정원화 사업의 결과보고와 올해 바다 숲 사업의 추진 계획을 공유했다.

한국수산자원공단 남해본부(FIRA)에서는 바다 정원화 조성 사업을 통해 지난해 청산면 국화리 해역에 잘피 6만주를 이식했으며, 과거 사업 지역인 청산면 지리와 국화리에 감태 이식 후 모니터링을 한 결과 인근 해역으로 감태가 확산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발표했다.

바다 숲 조성 사업은 올해 신지 동고리에 잘피·해조류 복합 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잘피는 맹그로브숲, 염습지와 함께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패널(IPCC)에서 인증한 대표 블루카본으로 1만㎡당 연간 300~500t의 탄소 흡수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미국 항공우주국에서 완도 해조류 양식이 친환경적이라고 언급해 세계적으로 화제가 됐고, 해조류를 활용한 바이오 매스 대량 생산 등 우리나라와 미국의 공동 연구를 위해 미 에너지부에서도 완도를 찾았다”며 “완도산 해조류의 가치가 재조명되고 있는 만큼 바다 생태계를 복원하는 정원화, 숲 조성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해조류가 탄소 흡수원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해당 사업과 연계하여 재생에너지 100% 사용(RE100)을 실현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완도=김도호 기자 dohokim@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