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비정규직 평균 월급 171만원…정규직과 격차 통계작성 이래 최대
정규·비정규직 평균 근속기간 차이 5년8개월로 더 벌어져

2020. 10.27. 18:10:54

비정규직 근로자가 한 달에 버는 돈이 약 171만원으로, 정규직 월급과의 격차가 2004년 통계 작성 이래 최대로 나타났다.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평균 근속기간 차이는 5년 8개월로 1년 전보다 더 벌어졌고,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비정규직이 30.7시간, 정규직은 40.7시간으로 10시간 차이가 났다.

27일 통계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8월 경제활동인구조사 근로형태별 부가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정규·비정규 월급 격차 152만3000원…역대 최대

올해 6∼8월 비정규직 근로자의 월평균 임금은 171만1000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만8000원(1.0%) 감소한 것이다.

반면 정규직 월평균 임금은 1년 전보다 6만9000원(2.2%) 증가한 323만4000원으로 나타났다.

정규직과 비정규직 임금의 차이는 152만3000원으로 2004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최대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일시 휴직자가 늘어난 영향”이라고 밝혔다.

비정규직 가운데 시간제 근로자의 월평균 임금은 전년보다 2만4000원 줄어든 90만3000원이었다. 또 파견 또는 용역, 재택근로자를 통칭하는 비전형근로자의 임금은 185만4000원, 한시적 근로자의 임금은 185만7000원으로 나타났다.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모두 합친 임금근로자 임금은 월 268만1000원이었다.

임금근로자의 59.5%가 월급제로 임금을 받고 있고, 연봉제가 18.7%, 시급제가 10.5%였다.

비정규직 가운데서는 월급제(44.0%), 시급제(24.2%) 순이었고, 정규직은 월급제(68.3%), 연봉제(25.6%)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비정규직 일자리를 자발적으로 택했다는 대답은 1.4%p 늘어난 56.6%였다. 자발적으로 택한 사유는 근로조건에 만족(56.6%)이 가장 많았다.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평균 근속 기간 차이는 5년 8개월로 작년보다 더 커졌다.

정규직 근로자의 현재 직장에서 평균 근속기간은 8년 1개월(8월·이하 동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개월 늘었다. 비정규직은 2년 5개월로 1년 전과 같았다.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비정규직은 작년보다 0.1시간 줄어든 30.7시간, 정규직은 1.9시간 늘어난 40.7시간으로 격차는 10시간이었다.

전체 임금근로자의 평균 취업시간은 주 37.1시간이었다.



◇ 비정규직 사회보험 가입률…고용·건강보험↑, 국민연금↓

비정규직의 사회보험 가입률은 고용보험 46.1%, 건강보험 49.0%로 1년 전보다 각각 1.2%p, 1.0%p 늘었다. 반면 국민연금은 37.8%로 0.1%p 하락했다.

비정규직 가운데서도 한시적 근로자와 시간제 근로자의 사회보험 가입률은 올랐으나, 비전형 근로자의 가입률은 떨어졌다.

임금근로자의 근로복지 수혜율을 보면 시간외수당은 1년 전보다 1.8%p 늘어난 50.0%, 유급 휴일은 1.7%p 오른 64.6%였다. 퇴직급여는 0.8%p 줄어든 73.2%였다.

비정규직의 경우 수혜율이 퇴직급여 40.4%(2.5%p↓), 상여금 37.6%(0.6%p↓), 유급휴일 34.1%(1.1%p↑), 시간외수당 27.5%(1.6%p↑)로 각각 집계됐다.

최근 1년간 직업능력 향상을 위해 교육 및 훈련을 받았다는 응답은 52.5%로, 지난해보다 1.7%p 떨어졌다.

임금근로자 근로계약서 서면작성 비율은 74.0%로, 이 가운데 정규직은 76.2%(1.9%p↑), 비정규직은 70.2%(3.9%p↑)였다.

전체 노동조합 가입 비율은 12.3%로 전년과 동일했다. 비정규직 근로자의 노동조합 가입률은 3.0%로 지난해와 동일했다.

유연근무제 활용현황을 보면 임금근로자의 14.2%인 289만8000명이 유연근무제를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활용률이 15.9%로, 여성(12.0%)보다 높았고 기혼이 14.2%로 미혼(14.0%)보다 높았다. 연령별로는 30대가 19.9%로 가장 높았다.

유형별로 보면 시차출퇴근제 31.2%, 탄력적 근무제 29.1%, 선택적 근무시간제 26.4%, 재택 및 원격 근무제 17.4% 등이었다.

유연근무제를 활용하지 않은 근로자 가운데서 이를 희망하는 비율은 40.9%로 나타났고, 대다수가 선택적 근무시간제와 탄력적 근무제, 근로시간 단축 근무제를 선호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yna.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