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서동용, ‘학령인구 감소 시대 교원양성책 토론회’ 열어
"교육환경을 생각하면 이제는 질적 변화 기조 이어가야"

2023. 03.23. 17:15:56

더불어민주당 교육특별위원회(위원장 서동용, 사진 가운데)와 민주연구원(원장 정태호)은 23일 국회 의원회관 제7 간담회의실에서 ‘학령인구 감소 시대의 교원양성과 수급 정책’을 주제로 교육토론회를 열었다. [서동용 의원실 제공]

더불어민주당 교육특별위원회(위원장 서동용)와 민주연구원(원장 정태호)은 2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제7 간담회의실에서 ‘학령인구 감소 시대의 교원양성과 수급 정책’을 주제로 교육토론회를 열었다. 이번 토론회는 민주당 교육특위와 민주연구원이 준비한 연속 교육토론회 시리즈 세 번째이다.

김창원 경인교육대학교 총장(교육대전환을 이끌 교원 양성과 수급정책 개선방향)과 이광현 부산교육대학교 교수(학령인구 감소 시대, 교원양성과 수급 정책)가 기조 발제를 통해 교원 정책에 대한 대안을 제안했다.

토론회 좌장을 맡은 김연수 민주당 교육특별위원회 부위원장의 사회로 장창기 공주대 전 사범대학장, 김신혜 계명대 교육대학원장, 손병철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정책팀장, 주우철 인천 경연초 교사, 최보영 교육부 교원정책과장이 준비한 토론문을 발표하며 교원양성과 수급에 대해 열띤 논의를 펼쳤다.

토론회에서 논의된 주요 키워드는 △교육전문대학원 △교육대-사범대 통합 △교원양성기관 역량진단 △해외 교원양성 사례 △인구감소와 수도권 쏠림현상 △기초 교원 정원제 △학급당 학생 수 감축을 통한 과밀학급 해소 △소규모학교 교육지원 등이다.

서동용 교육특별위원장은 “인구감소, 지방소멸, 수도권 쏠림현상으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 중 하나가 바로 교원양성과 수급에 관한 부분”이라며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교원도 감축해야 한다는 것은 간단한 셈법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학급 수와 소규모학교는 매년 늘어나고 있으며, 다양화되고 있는 교육환경을 생각하면 이제는 질적 변화에 대한 기조를 이어가야 할 시점”이라며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들이 윤석열 정부 교원 정책 방향에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민주당 교육특별위원회 차원에서도 정책적으로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오 기자 solee235@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