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동부권
서부권
중부권
지역일반

순천시, 정원도시진흥법 제정 준비 포럼 개최
비전 전략 전략 공유…지자체·국제적 연대 강조

2021. 09.05. 15:29:38

조경진 서울대학원장

허석 순천시장
순천시는 최근 각계 전문가 및 시민과 함께 순천만국가정원 국제습지센터 컨퍼런스홀에서 정원도시 비전 포럼을 개최했다.

5일 시에 따르면 이번 포럼에는 조경진 서울대 환경대학원장을 비롯해 정석 서울시립대 교수, 김인호 신구대학교 교수, 박은실 추계예술대학교 대학원 교수이며 토론 진행을 최정민 순천대학교 교수가 맡았다. 또한 도시계획, 도시재생, 농촌, 산림, 시민정원사 등 각계각층의 시민들이 참석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포럼은 조태훈 순천시 기획예산실장의 30만 정원도시 순천에 대한 비전소개와 핵심사업 설명을 시작으로 조경진 서울대 환경대학원장의 정원도시 비전 및 전략에 대한 주제 발표, 정석 서울시립대 교수의 기조 강연이 진행됐다.

조경진 서울대 환경대학원장은 “30만 정원도시 순천 비전 실현을 위해서는 도시전략을 총체적으로 접근해야 하며 주민이 주체가 돼 주도하고 타 지자체와의 연대, 국제적 연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 환경대학원장은 이어 “포럼의 핵심내용인 법제화가 가장 강력한 수단이 될 것이다”며 “산림청에서 관리하는 정원과 국토부에서 관리하는 공원의 개념통합과 정원도시의 명확한 법적 용어를 정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정석 서울시립대 교수는 “도시는 개발하는 것이 아닌 재생하는 것으로 개발의 흔적에 신음하는 도시를 치유하고 시민들이 주인 역할을 다하는 도시를 만들어야 한다”며 “마을 정원을 늘리고, 마을정원지원조례를 제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후 6명의 패널들은 도시정원의 미래와 도시정원진흥법 제정이라는 주제로 열띤 토론을 펼친 후 참석한 시민 대표들의 의견개진과 질의응답 시간이 이어졌다.

김인호 신구대 교수는 “정원도시 순천에 정원연구와 도시 컨트롤타워 기능을 갖춘 정원클러스터 조성을 제안한다”면서 “정원특별시는 의료·복지와 연계한 건강특별시로서의 기능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박은실 추계예술대 교수는 “문화특별시로 정원도시는 지속가능성, 유네스코 창의도시 모델로 정원도시를 법제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시는 지난 6월 조례호수공원에서 2050순천 미래비전 선포식을 통해 30만 정원도시 순천 비전을 목표로 제시해 시민 공론화, 핵심사업 부서 및 전문가 협의 등을 통해 정책을 구체화하고 있다.

허석 시장은 “기후위기와 코로나19 팬데믹 현상 이후 삶의 환경과 도시의 미래에 대한 전환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시점이다”며 “이번 포럼이 대한민국 최초로 정원도시라는 새로운 형태의 도시모델에 대한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정원도시진흥법 제정을 위해 향후 국회에서도 포럼을 개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순천=김귀진 기자 lkkjin@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