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동부권
서부권
중부권
지역일반

순천시, ‘중고생 100원 버스’ 이용객 급증
6∼7월 이용건수 전년 같은기간보다 42% 증가
코로나로 힘든 가계경제·중고생 교통편익 증진

2021. 08.29. 14:47:39

순천시가 지난 6월 중고생 100원 시내버스 시행한 후 중고생의 시내버스 이용건수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시에 따르면 교통카드 이용건수를 빅데이터 등을 활용해 분석한 결과, 중고생 100원 시내버스가 시행된 6월과 7월 중고생 교통카드 이용건수는 37만3842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약 42%가 증가했다.

이에 따라 시 지역 중고생 1인당 약 2만1000원 정도의 교통비 절감효과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00원 시내버스 정책은 지난 2018년에 시행된 초등생 100원 시내버스 정책의 수혜대상을 중고생까지 확대 시행한 제도로, 순천시 관내 초중고생이 교통카드로 시내버스 이용 시 100원을 결제하고 차액은 순천시가 운수업체에 보조해 준다.

이를 통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운수업체의 경영여건 개선에도 도움이 되고, 어려워진 가계경제에도 교통비 부담을 완화했다.

시 교통과 관계자는 “이번 교통카드 데이터 분석을 통해 중고생 100원 시내버스 정책이 코로나19로 어려운 가계에 경제적 안정과 중고생 교통편익 증진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앞으로도 시민 체감 교통정책 발굴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순천=김귀진 기자 lkkjin@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