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범여 148석 vs 범야 148석…新4당 구도 캐스팅보트 경쟁 치열
미래당 33석·민평당 15석…정체성 따라 양분 추세

2018. 02.05. 16:58:59

국민의당 통합반대파의 5일 집단 탈당으로 국민의당 분당이 현실화되면서 정치 지형이 복잡하게 흘러가고 있다.

국회가 ‘신(新) 4당 구도’로 재편되는 동시에 3당과 4당의 자리를 차지하게 될 ‘미래당’과 ‘민주평화당’(민평당)이 정체성에서 분명한 차이를 드러내면서 크게는 정치권 전체가 범여권과 범야권으로 정확히 양분되는 모양새를 연출하고 있다.

창당을 눈앞에 둔 미래당과 민평당은 정계개편 이후 정국 운영의 키를 쥘 ‘캐스팅보터’임을 자임하면서 치열한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이날 국민의당에서 탈당 의사를 밝힌 통합반대파 의원들의 숫자는 15명이다.

기존 39석이었던 국민의당은 24석의 정당이 됐으며 9석을 가진 바른정당과 합당해 창당하는 미래당의 경우 33석을 확보할 것으로 보이지만, 의석수에 추가적인 변동이 있을 전망이다.

민평당은 우선 15명의 의원으로 출범하게 되지만 금명간에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미래당으로 합류하는 의원들 가운데 통합반대파 비례대표 의원인 박주현 이상돈 장정숙 의원의 경우 당적은 미래당이지만 정치적 성향과 행보로 볼 때 민평당 소속으로 분류된다.

민평당 측도 이날 이들 3명이 “마음으로는 탈당해 민평당과 함께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여기에 아직 거취를 명확히 하지 않은 이용호 의원이 라디오 인터뷰에서 “민평당이 우선순위”라고 밝힌 만큼 결국은 민평당에 합류할 가능성이 큰 상황이고, 손금주 의원의 합류 가능성도 아직 살아있다.

이 때문에 이후 국회 표결에서는 민평당이 현재의 의석보다 4표 많은 19표, 미래당이 4표 적은 29표를 가져가는 것으로 봐야한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특히 이를 전제로 하면 재적 국회의원 296석이 ‘범여권’ 148석과 ‘범야권’ 148석으로 정확하게 양분된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범여권의 경우 민주당 121석에 민평당(15석+4석), 정의당(6석), 민중당(1석), 정세균 의장(1석) 등 여권에 우호적인 의석수를 합치면 정확히 148석이 된다는 주장이다.

범야권은 자유한국당(117석)과 미래당(29석), 대한애국당(1석), 무소속(1석)을 합친 숫자다.

다만 국회 관계자는 “민평당·정의당 등이 무조건 여권의 편에 서지는 않으리라고 보인다. 미래당 역시 무조건 정부에 반대하기보다는 협력과 견제를 적절히 하겠다는 기조”라면서 “도식적인 대결 구도로 분석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이처럼 정치 지형이 급격하게 요동치면서 미래당과 민평당 사이의 3지대 주도권 싸움도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다.

우선 국민의당 통합파에서는 “바른정당과 통합을 거쳐 탄생할 미래당이야말로 진정한 대안세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안철수 대표는 기자들을 만나 “어떤 표결이든 국민의당은 국민을 위해 도움이 될지, 미래를 위해 올바른 일인지를 기준으로 판단할 것”이라며 “올바른 일이라고 생각되면 여당에 협조하고, 그렇지 않다면 저희가 대안을 내놓고 대안정당으로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또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출마설에 대해 “통합을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으며 다른 생각은 전혀 없다. 통합이 완료되면 당을 위해 어떤 일이든지 하겠다는 입장”이라며 미래당의 성공적인 안착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런 뜻을 그동안 80번 정도 얘기를 했다”고 덧붙였다.

반면 중앙당 창당을 하루 앞둔 민평당에서는 “캐스팅보터는 바로 민평당”이라며 세몰이에 나섰다.

조배숙 창준위 대표는 이날 불교방송 라디오에 나와 ‘교섭단체 구성에 실패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교섭단체에 연연하지 않는다”며 “국회 의석을 보면 2명이 구속됐기 때문에 과반 기준은 147석이 된다. 지금 (민평당을 제외한) 범여권 의석이 129석이니 우리 당에서 18석만 투표를 같이하면 과반을 확보할 수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결국 저희에게 정국을 주도할 힘이 있는 셈”이라고 주장했다.

조 위원장은 ‘결국 진정한 캐스팅보터가 아닌 민주당의 과반을 돕는 도우미 역할에 그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동의할 수 없다. 저희는 근본적으로는 야당이며, 정부를 비판할 것은 분명히 비판할 것”이라며 “그러나 촛불혁명에서 나타난 적폐청산과 국가개혁 부분에서는 협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yna.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