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메이저 3승' 해링턴, 세계골프 명예의 전당 입회
2007·2008 브리티시 오픈 연속 제패 등 활약

2024. 06.11. 18:50:33

메이저 골프대회에서 3승을 올린 파드리그 해링턴(52·아일랜드)이 세계골프 명예의 전당에 입회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해링턴은 11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의 미국골프협회(USGA) 제2빌딩에서 열린 행사에서 명예의 전당 회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해링턴의 전성기는 2007∼2008년이었다.

해링턴은 2007년과 2008년 2년 연속 브리티시 오픈을 제패했고, 2008년에는 PGA 챔피언십까지 우승했다.

유럽프로골프투어 12승을 포함해 전 세계투어에서 21차례 우승한 해링턴은 시니어 무대인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챔피언스로 옮겨서도 7승을 거뒀다.

해링턴은 “베른하르트 랑거, 비제이 싱, 어니 엘스 등 동경하던 선수들과 함께 명예의 전당에 속하게 돼 영광이며 내가 한 일들이 인정받았다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의 전설 샌드라 파머(81·미국)도 명예의 전당에 입회했다.

파머는 LPGA 투어에서 메이저 대회 2승을 포함해 19승을 올렸다.


연합뉴스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