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독자투고]생명과 직결된 피난·방화시설 알고 관리하자
한선근 고흥소방서 도양119안전센터 소방위

2024. 02.28. 18:01:42

많은 사람이 주거 형태로 사용하고 있는 아파트에서 사망사고 등을 언론에서 접하면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

평상시 화재 예방이 최선이겠지만 우리가 사는 공동주택에 설치된 피난·방화시설을 알고 관리를 철저히 해 유사시 소중한 생명을 지켜야 한다.

지난 1992년 7월 이후 세대 간 경계벽에 파괴하기 쉬운 경량 칸막이 설치를 의무화했다. 2005년 이후에는 세대마다 대피 공간을 두도록 했다.

그러나 부족한 수납공간을 해결하기 위해 경량 칸막이에 붙박이장·수납장 설치 등 비상 대피 공간을 다른 용도로 사용하거나 비상시 사용하는 걸 모르는 이들도 있다.

지난 2016년 2월 29일 국토교통부는 공동주택에서 화재 등 비상 상황 발생 시 옥상 출입문이 자동으로 열리도록 하는 자동개폐장치 설치를 의무화했다.

하지만 2016년 2월 29일 이전 대상의 기존 공동주택은 소급해 설치할 의무가 없어 상층부 거주 입주민의 불안감은 여전하다.

대부분 고층인 아파트에서는 굴뚝 효과(stack effect)에 의해 사망의 주요 원인인 연기가 급속도로 상층부로 올라간다.

대피를 위해선 특별피난계단이나 비상용승강기 승강장 등에 방화문을 설치해 유사시 닫힌 상태로 유지하도록 해야 한다.

그 밖에 완강기, 하향식 피난구 등 사용법과 위치를 알아두고 유사시를 대비해야 한다.

공기 안전 매트 부서 공간은 확보돼 있는지, 소방차 전용 주차 공간은 소방차가 사용할 수 있도록 확보돼 있는지 등 가족, 아파트 주민 등과 안전을 주제로 서로 토론하는 시간을 가져보도록 하자.


광남일보@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