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개혁신당 김종인 공관위원장 선임…"이기는 공천 알기에 신뢰"
이준석 "정치상황 묵과 못해 결심, 개혁신당이 대안 되길 바라며 참여"
주말 내 공관위 구성 완료 목표…"다음주 공천절차 확정·공지"

2024. 02.24. 04:40:52

(서울=연합뉴스)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로운선택 창당대회에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대화하고 있다. 왼쪽은 금태섭 공동대표.

개혁신당은 23일 4·10 총선 공천을 지휘할 공천관리위원장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을 선임한다고 밝혔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개혁신당은 22대 국회의원 선거를 위한 공관위원장을 선임한다”며 “예정된 시점보다 다소 늦었지만, 어느 당보다 중량감 있고 정무적 능력이 탁월한 김종인 위원장을 모시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김종인 위원장을 중심으로 훌륭한 인재를 발굴해 국민에게 선보이는 공천 업무에 신속하게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공관위원장은 공천에 대한 전권을 사실상 행사하는 자리”라며 “김 위원장이 양대 정당 비대위원장을 거치며 항상 선거 승리를 이끌어왔고, 그랬기 때문에 ‘이기는 공천’을 하기 위한 방법을 알고 있다. 우리는 (그것을) 신뢰하고 공천 관리의 큰 역할을 맡기게 됐다”고 밝혔다.

이 대표를 비롯한 개혁신당 지도부는 이낙연 대표의 새로운미래가 이탈하기 전부터 공관위원장 선임을 위해 김 전 위원장에게 접촉해왔다.

김 전 위원장은 이 대표뿐 아니라 당 최고위원인 금태섭 전 의원의 ‘정치적 멘토’이기도 하다. 그러나 그간 개혁신당 공관위원장을 맡는 데는 부정적 입장을 보여왔다.

이 대표는 김 위원장의 입장 선회에 대해 “지난 일주일간 우리와 활발한 소통을 한 것은 사실이다. 그 과정에서 여러 걱정되는 지점을 말했고, 그 부분에 대해 (우리가) 만족스러운 답을 준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무엇보다 결심하게 된 데에는 현재 대한민국 정치 상황이 무능력한 야당으로 인해 묵과할 수 없는 상태에 있다는 걸 인지한 게 가장 큰 것 같다”며 “새롭게 출발한 개혁신당이 그 대안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참여해줬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우리가 말하는 개혁이라는 가치가 대한민국의 다소 오래된 것들, 그리고 바꿔야 할 것들을 짚어내는 게 중요하기에 우리 사회의 재정·복지 등 여러 주제가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공약 정책을 발표하면서 굵직한 연금개혁, 의료보험 개혁, 복지혜택 조정 등에 대해 아직 많은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며 “이런 제도를 재조정하는데 김 위원장 역할과 혜안이 있을 거라 판단해 최종안 발표 전 그런 부분도 도와줄 거라 기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과거 1970년대 김 위원장이 의료보험, 건강보험 제도를 입안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는 건 잘 알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최대한 빠르게 이번 주말 내로 공관위 구성을 완료하고, 빠르면 월요일부터 첫 회의를 해 절차를 확정해 공지하려 한다”며 “공천 접수를 온라인으로 다 받게 돼 있다. 그런 부분을 미리 고지해 공천 신청자들이 필요 서류를 준비할 수 있도록 안내하겠다”고 설명했다.

금태섭 최고위원은 김 위원장 합류에 대해 “정말 다른 정치가 공천 과정부터 이뤄지는 것, 유권자 의사가 반영되고 공정한 평가를 통해 훌륭한 능력을 갖춘 후보들이 나서게 되는 정치를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yna.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