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한중일 복합갈등 지속될 것" 연구결과
- 최근 동북아 지역에서 발생하는 안보ㆍ무역ㆍ환경 측면 갈등 분석

2021. 10.27. 09:17:28

당분간 한중일 복합갈등이 지속될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회미래연구원(원장 김현곤)은 한국, 중국, 일본 간 발생하는 국제적 갈등을 안보(정치), 무역(경제), 환경을 중심으로 분석한 ‘한중일 복합갈등 : 안보, 무역, 환경을 중심으로’ 보고서를 10월 27일 소개했다.

연구책임자인 박성준 부연구위원은 한국, 중국, 일본 세 국가 간 갈등의 양상은 한동안 지속할 것이며 이에 대비한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결과를 도출했다.

최근 한국, 중국, 일본 세 국가 간에 안보, 무역, 환경과 관련된 국제적인 갈등이 증가하고 있다. 세 국가 간 정치적·경제적 갈등은 미국과 중국의 패권경쟁 및 동맹 결집을 통한 대결 구도, 해결되지 않은 과거사 문제, 각국 경제력의 상대적 변화와 같은 요인으로 인해 발생한다. 환경을 둘러싼 갈등은 지리적 인접성으로 인한 오염물의 국경이동으로 인해 발생하며 미세먼지, 방사성 물질 등을 둘러싼 갈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2017년 사드(THAAD) 사태, 2019년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등을 통해 알 수 있듯이 최근의 갈등은 다양한 분야의 갈등이 결합하여 복합적인 양상을 보인다.

이번 보고서는 한국, 중국, 일본 간 발생하는 국제적 갈등을 안보(정치), 무역(경제), 환경을 중심으로 분석했다. 각 장에서는 특정 분야를 중심으로 분석을 수행하되 다른 분야 갈등과의 상호작용에도 주의를 기울임으로써 최근 세 국가 간 나타나는 복합적인 갈등의 양상을 올바르게 포착하기 위해 노력했다. 먼저, 위협인식(threat perception)과 같은 국제정치학의 전통적인 분석틀을 통해 세 국가 간 갈등의 양상을 정성적으로 분석했다. 빅데이터(GDELT)와 국내 언론 기사 자료 등을 통해 시간에 따른 국가 간 협력과 갈등 양상의 변화, 특정 분야 갈등이 다른 분야의 갈등으로 확산하는 양상도 추적했다.

박성준 박사는 연구결과 안보, 무역, 환경 등 다양한 측면에서 세 국가의 이해관계가 충돌하고 갈등의 요소가 개선되지 않고 있으므로 갈등 양상은 한동안 지속할 것이라는 결과를 도출했다.

이에 따라 외교적 협력, 특정 국가에 대한 경제적 의존도 완화 등 각 분야에서의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며 갈등이 복합적으로 나타나는 만큼 동북아 다자협력 레짐이라는 큰 틀에서 포괄적으로 문제에 접근하는 방안도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서울, 맹인섭 기자 mis728@hanmail.net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