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동부권
서부권
중부권
지역일반

신안군, 주요관광지 전기차 충전기 구축

2020. 11.26. 17:55:22

신안 섬에서도 전기자동차 충전 걱정 없이 달릴 수 있게 된다.

26일 신안군에 따르면 지역에서 전기자동차를 이용하는 주민과 관광객의 수요 증가에 따라 충전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읍·면소재지와 주요 관광지 등 급속충전기를 확충하기로 했다.

코로나 시대 비대면 관광으로 대규모 버스 이동보다 자가용 이용이 늘면서 확 트인 자연이 신안을 찾는 전기차량이 증가하고 있어 천사대교 날개공원, 퍼플교, 1004 뮤지엄파크를 비롯해 주요관광지 등 7개소에 추가 설치해 총 15개소를 운영해 전기차 운전자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충전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군은 정부의 미래차 친화적 사회시스템 구축에 부응해 누구나 전기차를 구입하고, 어디서나 충전이 가능하도록 앞장서고 있다. 환경친화적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차량보조금과 더불어 2020년 하반기부터 전기차 구매 시 이자지원을 통해 현재까지 전기차 35대를 보급했다.

군은 앞으로 청정 대기환경 조성을 위해 미세먼지 저감과 기후변화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방침이다.

박우량 군수는 “2050년 탄소중립 목표에 동참하기 위해 읍·면 복지 차량부터 순차적으로 전기차로 교체 중에 있다”면서 “전기화물차 보급 물량 확대와 전기버스도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신안=김배원 기자 kbo7963@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