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국내 최대 ‘썬큰형 오룡지구’ 첫 공동주택 이달부터 입주
3000세대 규모…도로 건너지 않고 학교·공원 등 통행 가능
경관 물길·공원 숲 조성…공연·전시행사 등 랜드마크 기대

2020. 07.09. 18:19:49

무안 오룡지구 드론 촬영

무안 오룡지구 조감도
무안 오룡지구 드론 촬영


도로를 건너지 않고 학교, 공원, 학원, 중심상업지역을 다닐 수 있는 전국 최대 규모의 ‘썬큰형 오룡지구’가 이달 하순 첫 공동주택 입주민을 맞이한다.

9일 전남개발공사에 따르면 2013년부터 조성된 남악신도시 오룡지구 택지개발사업이 1단계 74만㎡를 우선 준공해 5개 공동주택 단지 약 3000세대가 올해 말까지 입주할 계획이다.

오룡지구는 설계 단계부터 ‘Walkable City’를 모토로 도로를 건너지 않는 선큰형 도보체계를 조성, 보행자 중심의 안전한 도시와 함께 사계절 수목을 식재한 녹지공간을 특화해 친환경 생태도시를 표방한 바 있다.

특히 썬큰(sunken)형 도보체계는 일반도로보다 2.4~2.8m 낮은 위치에 설치돼 학교, 학원, 중심광장, 수변공원 등 도시 곳곳을 도보로 연결시키는 총연장 1.8㎞ 길이로 국내 최대 규모다.

또 선큰형 도보체계 양옆으로 녹음, 단풍, 꽃 등 사계절을 느낄 수 있는 1.8㎞의 공원 숲이 조성되며, 이중 1㎞ 구간이 준공된다. 이곳에는 300여주의 편백나무가 식재된 편백 숲, 14만 본이 식재된 맥문동 군락지와 7200㎡의 잔디마당이 조성돼 도민들에게 활력을 불어넣는 치유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관 물길은 경관배수로 2㎞를 따라 상부에는 벚꽃이 만발한 보행 산책로, 하부는 자전거 길로 조성돼 차량과 교통신호에 간섭 없이 자유롭고 안전하게 통학과 산책이 가능한 교통안전의 명품 도시역할이 가능해진다.

또 공동주택 인근 아카데미 빌리지는 학원 등 교육시설의 특화단지로 9월 개교하는 초·중학교와 연계한 교육도시의 면모도 갖추게 된다.

또한 오룡지구 중심부에는 최대 50층 규모의 주상복합시설과 2만5000㎡ 규모의 중심광장이 들어서 다양한 전시 공연과 문화행사가 상시 어우러지는 랜드마크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함께 남측 영산호를 따라 30여만㎡ 규모로 조성되는 수변공원도 편안한 휴식공간이다.

도청이전 사업으로 추진된 남악신도시의 마지막 사업인 오룡지구는 오는 2024년까지 모두 5280억원을 투입, 280만㎡에 9800여 세대 약 2만5000명이 입주할 예정이다.

전남개발공사는 올 들어 공동주택 입주에 대비해 총 3차례에 걸쳐 외부전문가 등이 참여한 입주자 사전점검을 마쳤으며, 무안군과 합동으로 환경정화활동을 실시하는 등 입주 불편사항을 사전에 해소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철신 전남개발공사 사장은 “주민입주에 한 치의 불편함이 없도록 무안군과 함께 철저히 준비하여 명품 신도시에 맞는 품격 있고 안전한 생활시설 공급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최현수 기자 press2020@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