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동부권
서부권
중부권
지역일반

여수거북선축제 ‘통제영 길놀이’ 역대 최다 참여
시민·학생 등 3000명 출연…역사적 의미·장엄한 볼거리 선봬

2024. 04.25. 08:50:14

다음달 3일 펼쳐지는 여수거북선축제 ‘통제영 길놀이’에 역대 최다 출연진이 나선다.

25일 여수시에 따르면 ‘통제영 길놀이’는 임진왜란 발발 당시 경상도 해상을 점령한 일본군을 격퇴하기 위해 여수에 주둔했던 전라좌수사 이순신 장군이 첫 출정해 승리를 이끌었던 역사적 사건을 재현한다.

통제영 길놀이는 여수시민회관에서 시작해 중앙동 이순신 광장까지 이어지는 구간에서 펼쳐져 역사적 의미와 함께 장엄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해군 의장대·군악대의 우렁찬 군악 연주와 퍼레이드가 축제의 분위기를 한껏 돋우며, 여수 신월초등학교 학생 50여명이 이순신 장군의 전통 복장을 하고 행진한다.

이들은 기마와 수군행렬을 이끌고, 거북선, 판옥선, 포작선, 옥수래, 영거, 진해루에서의 군사회의 장면 등을 재현하며, 왜적선(고바야)을 포함한 다양한 역사적 작품들도 출연한다.

통제영 길놀이에는 총 3000여명의 시민과 학생들이 참여할 예정이며, 조선 중기의 복장을 입고 각종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참여자들은 감동과 웅장함을 선사할 다양한 공연을 준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관람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길 것으로 기대된다.

전제민 축제추진위원회 사무처장은 “다양한 분야에서 3000여명의 시민과 학생을 섭외해 새롭게 변화된 축제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호응도가 떨어진 프로그램은 폐지하고 체험 위주의 프로그램으로 대체해 관람객들에게 더욱 몰입감 있는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여수=송원근 기자 swg3318@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