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동부권
서부권
중부권
지역일반

해남군, 친환경 농업 1번지 위상 이어간다
39개 사업 172억 투입…고품질 농산물 생산체계 구축
유기농산물 인증 농가 지원·유기질 비료 공급 등 추진

2024. 01.30. 09:26:52

해남군이 올해도 친환경 농업 1번지의 위상을 이어간다.

30일 군에 따르면 올해 친환경 농업 확대와 고품질 친환경 농산물 생산체계 구축을 위해 39개 사업에 172억원을 투자하는 등 정책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으로는 무농약 및 유기농산물 인증농가에 직불제 지원과 인증 비용의 80~100%를 지원하는 친환경농산물 인증비 지원이 실시된다. 인증 단계별·품목별로 50만~180만원까지 지원하는 친환경 농업단지 조성사업도 추진된다.

이와 함께 군은 지속 가능한 친환경 농업 구현을 위해 약 5000농가에 유기질비료 3만9000t을 공급하고 3년 1주기로 시행되는 규산질 및 석회 공급사업을 추진, 화산, 현산, 송지, 북평, 문내 등에 1만1247t을 공급할 예정이다.

유기농업 자재 및 녹비작물 공급, 유기 볏짚 환원 등을 통해 친환경 농업의 기반도 구축할 계획이다.

군은 친환경 농가의 애로 해소에도 나선다.

농가의 가장 큰 어려움인 병해충과 잡초 방제를 위해 새끼우렁이 구입비를 친환경 벼 재배 농가에 100% 지원한다. 친환경 벼 전체 면적 공동 방제, 노동력 절감을 위한 이앙기·제초기 지원 등 다양하고 효율적인 방제를 지원해 노동력과 생산비 절감을 이끈다.

특히 군은 올해 친환경 농산물의 고품질화, 품목의 다변화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전체 친환경 인증 면적 중 유기인증 농산물 비중을 현재의 44% 수준에서 60%까지 대폭 확대하고 쌀 위주의 친환경 농산물 생산을 배추, 고구마, 무화과 등 다양한 품목으로 늘릴 계획이다.

이를 위해 잔류농약 농약 안전성 검사 성분도 320종에서 463종으로 확대하고, 잔류농약 검사를 출하 이전에 실시하는 등 안전성 검사도 강화한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안전 농산물에 대한 소비자 선호로 친환경 농산물의 수요가 증가하면서 지속가능한 친환경 농업 확대에 집중하겠다”며 “전국 최대 친환경 농산물 생산지로서의 위상에 걸맞게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해 지역 농업인의 소득향상과 해남 농산물 이미지 향상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남군은 지난해 말 기준 4735㏊로, 최대 친환경 농산물 인증면적을 보유하고 있다. 이는 전국의 6.8%로 2016년 4062㏊ 대비 673㏊ 넓어진 것이다.


해남=성정수 기자 sjs8239@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