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尹대통령, 런던 도착…3박4일 영국 국빈방문 시작
찰스 3세 초청 첫 국빈…마차 행진·한영 정상회담 등 예정

2023. 11.21. 06:01:31

(런던=연합뉴스) 영국을 국빈 방문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0일(현지시간) 런던 스탠스테드 공항에 도착해 전용기인 공군 1호기에서 내려 이동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 도착해 3박 4일간의 국빈 방문 일정에 들어갔다.

윤 대통령은 지난 5월 대관식을 치른 찰스 3세 국왕이 초청한 첫 국빈이다.

윤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는 이날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 편으로 런던 스탠스테드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공항에는 영국 의장대가 도열했다.

영국 측에서는 왕실 수석의전관인 후드 자작, 빈센트 톰슨 에섹스지역 국왕 부대리인, 데이비드 피어리 외교장관 특별대표, 조나단 파울러 스탠스테드 공항 대표, 벤-줄리안 해링턴 에섹스 지역 경찰청장 등이 영접했다.

우리 측에서는 윤여철 주영한국 대사, 김숙희 한인회장, 손병권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영국협회장, 박명은 재영경제인협회장 등이 나왔다.

윤 대통령 부부는 영국 왕실 측 의전차량을 타고 이동했다.

윤 대통령은 오후 런던에서 동포간담회로 첫 일정을 시작한다.

다음날인 21일에는 영국 왕실의 공식 환영식이 열린다.

숙소로 윌리엄 왕세자 부부가 찾아와 환영식장으로 안내하고, 찰스 3세 국왕과 함께 마차를 타고 버킹엄궁으로 이동한다.

이후 버킹엄궁 환영 오찬 및 만찬 등으로 국빈 일정을 소화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영국 의회에서 양국 관계와 성장, 미래 비전 등에 관해 영어로 연설도 할 예정이다.

22일에는 리시 수낵 총리와 다우닝가 10번지 관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반도체·인공지능(AI)·우주·바이오·청정에너지 등 첨단 산업 협력을 논의한다.

아울러 한영 비즈니스 포럼, 한영 최고과학자 과학기술미래 포럼, 런던금융특구 시장 주최 만찬 등 경제 일정을 소화한다.

국빈 마지막 날인 23일에는 ‘처칠 워룸’을 방문하고, 찰스 3세 국왕과 작별한 뒤 프랑스로 출국한다. 파리에서는 2박 3일간 부산 엑스포 유치전에 주력한다.

윤 대통령은 26일 귀국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yna.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