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신뢰 잃은 오월 공법단체, 기념행사 주도 어불성설"
범시도민 대책위, 주요 현안 관련 언론간담회
비판 수용·개선 요구… 조사위 우려 목소리도

2023. 09.25. 18:16:20

광주지역 시민단체가 44주기 5·18기념행사의 위원회를 공법단체 주도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에 대해 강력규탄했다.

오월정신지키기 범시도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25일 광주 동구 전일빌딩245에서 3차 언론간담회를 열고 5·18 관련 주요 현안 관련 대책위의 입장을 발표했다.

이날 다뤄진 현안은 총 4개로 △5·18공법단체 관련 △진상규명조사위원회 활동 종료 관련 △광주시의회와 광주시 공동주최 ‘시민토론회’ 관련 △44주년 5·18행사 관련 등이다.

이 자리에서 대책위는 최근 오월 공법단체가 제44주년 5·18기념행사 관련 행사위원회를 공법단체 주도로 구성하겠다는 입장에 대해 “반성과 자숙을 해도 부족한 시기에 기념행사를 주관하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며, 시·도민이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고 비판했다.

앞서 공법3단체는 지난 8월 14일 광주시의회 5·18특위와의 간담회, 지난 14일 2차 시민토론회 발표문에서 내년도 오월 행사위를 공법 3단체 주도로 구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대책위 관계자는 “대책위는 공법단체 위주로 행사위를 구성해 행사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 명백히 반대한다”며 “공법단체의 일탈 및 불법행위로 인해 오월에 대한 신뢰가 추락하고 있는 상황에서 행사가 변질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30여년간 5·18기념행사는 주요 단체와 시민들이 함께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왔다”며 “그간 진행돼 온 정신 계승 사업, 역사 탐방 사업 등을 공법단체가 감당할 수 있을 지도 미지수다”고 말했다.

또 5·18행사위가 본래 취지와 어긋나는 행사를 추진하고 있다는 비판을 수용하고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 언급했다.

대책위는 “행사위도 지적받고 비판받은 사항에 대해 정확한 사업 진단을 통해 겸허히 수용하고 개선 방향을 찾아 내년도 행사가 제대로 치러지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오는 12월 활동 종료를 앞둔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성과를 두고도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대책위는 활동 종료를 앞둔 5·18진상조사위가 부여된 책무를 수행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이들은 “조사위의 21개 직권조사 과제 가운데 해결된 과제는 1개도 없으며 138개의 신청사건 중 4건만 결정을 내리고 75건을 조사 중, 59건을 검토 중이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에 대한 국가보고서를 채택하는 최초의 조사이지만 국민과 지역민의 기대에 반하는 초라한 결과다”고 질타했다.

단체는 “조사위 출범 이후 지역사회가 우려했었던 상황이 결과로 드러난 것이다”며 “조사위에 부여된 책무를 수행하지 못한 위원장을 포함한 관계자들에게 일차적인 책임이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광주시와 광주시의회, 5·18기념재단 등 책임 있는 관련 기관과 지역시민사회도 조사위가 올바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견인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성찰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대책위는 불법비리·이전투구의 모습으로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는 공법단체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와 공로자회의 행보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했으며 두 차례에 걸친 ‘시민토론회’에 관해서도 반쪽자리 행사로 전락했다고 지적했다.

오월정신지키기 범시도민대책위원회 관계자는 “5·18 진실 규명과 오월정신을 바로 세우기 위한 역사 투쟁을 지속해 나갈 것이다”며 “오월이 직면한 문제의 해법 제시와 제도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윤용성 기자 yo1404@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