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선거제 개편안 토론할 ‘전원위’ 30일 발족한다
김진표 의장, 여야 합의사항 본회의서 발표
2주간 의원 전원 토론 거쳐 단일안 채택키로

2023. 03.23. 17:17:19

(서울=연합뉴스) 김진표 국회의장이 20일 오후 국회의장집무실에서 열린 교섭단체 원내대표와의 회동에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왼쪽)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와 인사말을 나누고 있다.

국회가 선거제 개편안 논의를 위한 전원위원회를 오는 30일 발족하고 토론에 돌입한다.

김진표 국회의장은 23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양당 원내대표와 회동을 갖고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제안한 선거제도 개편안을 심의하기 위해 30일 본회의에서 국회 전원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진표 의장은 “전원위를 통해 국회의원 299명 전원의 의견을 수렴해 법정시한인 4월 중에 여야 합의로 단일한 수정안을 처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원위 의장을 맡게 될 김영주 국회 부의장은 30일 본회의에서 전원위가 구성된 직후부터 즉시 가동될 수 있도록 양 교섭단체 간사들과 미리 협의해 발언자, 의제, 질의·토론 방식 등 운영에 관한 사항들을 준비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 의장은 “어제 정개특위에서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선거제도 개편에 관한 복수의 개편안을 담은 결의안을 의결해주신 데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며 “승자독식에 따른 갈등과 분열의 정치를 뛰어넘어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꽃피우기 위한 정치개혁을 향한 대장정의 첫걸음이 시작됐다고 생각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앞서 김 의장은 이날 오전 국민의힘 주호영·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와의 비공개 회동을 통해 ‘국회의장과 민주당·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선거제도 개편과 관련한 국회 전원위원회를 개최하고,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제안한 복수의 개편안을 담은 결의안을 심의해 여야 합의로 단일의 수정안을 처리하기로 한다’는 내용의 합의문을 도출했다.

정개특위는 지난 22일 △도농복합 중대선거구제+권역별·병립형 비례대표제 △개방명부식 대선거구제+전국·병립형 비례대표제 △소선거구제+권역별·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등 세 가지 안건이 담긴 ‘국회의원 선거제도 개선에 관한 결의안’을 의결했다.

세 가지 안 모두 의원 정수는 현행 300석을 유지한다.

전원위는 현역 국회의원 전원이 참여해 선거제 개편 두고 난상토론을 벌이는 형식으로 2주 동안 활동에 들어간다.

여야는 애초 이날 본회의에서 전원위 구성을 마치고 27일부터 활동에 들어갈 예정이었으나 양당 합의에 차질을 빚으면서 일정이 사흘 미뤄졌다.


이성오 기자 solee235@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