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은막의 전설' 윤정희, 파리서 영면…딸 "엄마는 정신적 구세주"
뱅센 성당에서 90분간 장례 미사 후 화장터로…인근 묘지 안치
남편 백건우·딸 진희 씨등 60여명 참석…고인 막냇동생도 추모

2023. 01.31. 00:05:49

(서울=연합뉴스) 1960∼80년대 은막을 장식했던 영화배우 윤정희(본명 손미자)가 1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별세했다. 20 [가나문화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영화배우 고(故) 윤정희(본명 손미자)가 30일(현지시간) 반평생을 살아온 프랑스 파리 인근 뱅센에서 영면에 들었다.

고인의 배우자인 피아니스트 백건우(77)와 하나뿐인 딸 진희(46) 씨, 진희 씨의 아들 등 유족은 이날 오전 뱅센 노트르담 성당에서 고인과 마지막 인사를 했다.

진희 씨는 가족과 지인 등 60여명이 참석한 이 날 장례 미사에서 연단에 올라 프랑스어로 추도사를 낭독하기 전 흘러내리는 눈물을 몇 번이나 삼켰다.

고인의 친구 2명에 이어 마지막으로 마이크를 잡은 진희 씨는 “나의 어머니는 나의 정신적인 구세주였다”며 “손을 놓아주겠으니 하늘에서 평안히 지내달라”고 말했다.

프랑스에서 바이올린 연주자로 활동하는 진희 씨는 2019년부터 파리 외곽 자택 근처에 거처를 마련해 알츠하이머로 투병하는 고인을 돌봐왔다.

고인이 잠들어 있는 목관은 올리비에 포레의 레퀴엠 작품 48에 수록된 제7번곡이 울려 퍼지는 가운데 성당에 들어와 지인들이 보낸 꽃으로 둘러싸인 안치대에 놓였다.

장례식은 고인의 손자이자 진희 씨의 아들이 목관 옆에 놓인 촛불에 불을 붙이며 시작됐고, 조문객들이 한명씩 앞으로 나와 관에 성수를 뿌리며 마무리했다.

오전 10시부터 11시 30분까지 이어진 미사가 끝나고 고인의 유해는 인근 화장터로 옮겨졌으며, 이날 오후 중으로 성당 인근 묘지에 안치될 예정이다.

백건우는 운구차의 문이 닫히고 나서도 건드리면 눈물을 터뜨릴 듯한 표정으로 한참을 바라봤고, 차가 코너를 돌아 사라질 때까지 눈길을 떼지 못했다.

(뱅센<프랑스>=연합뉴스) 피아니스트 백건우(77)가 3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뱅센의 성당 앞에서 아내 고(故) 영화배우 윤정희 장례 미사가 끝난 뒤 가족들을 끌어 안고 있는 모습.
이날 장례 미사에는 딸 진희 씨와 성년후견인 소송으로 갈등을 겪던 고인의 막냇동생 손미현 씨도 장례 미사에 참석했으나, 백건우나 진희 씨와 대화를 나누지는 않았다.

현재 프랑스에 살고 있다는 미현 씨는 연합뉴스와 만나 큰 언니의 별세 소식을 기사로 접했고, 장례식 장소와 시간도 스스로 알아보고 찾아왔다며 아쉬운 마음을 내비쳤다.

장례식에는 유족과 친지 이외에 고인의 유작이 된 영화 ‘시(詩)’를 연출한 이창동 감독과 최재철 주프랑스 한국 대사, 이일열 주프랑스 한국문화원장 등이 참석했다.

1960∼1970년대 한국 영화를 화려하게 수놓은 1세대 여배우였던 고인은 10여 년간 알츠하이머로 투병하다 지난 19일 파리 외곽의 한 병원에서 79세를 일기로 작고했다.


연합뉴스@yna.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