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이재태 전남도의원 "바이오산업진흥원 조직기강 확립해야"
행정사무감사서 갑질·비위 조사 등 후속조치 대책 마련 주문

2022. 11.08. 18:58:36

이재태 전남도의원

이재태 전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나주3)은 8일 전남바이오산업진흥원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전남바이오산업진흥원의 갑질, 비위 등에 대한 전수조사와 감사 실시를 촉구했다.

전남바이오산업진흥원은 농생명·천연자원 고부가가치화 및 생명공학기술을 접목하여 바이오헬스분야의 신산업 창출 등에 관한 사무를 관장하고 있지만 조직기강 해이가 도를 넘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전남바이오산업진흥원 산하 생물의약센터에서는 승진인사에 불만을 품은 P씨가 지난 7월 28일 업무보고 회의 중 흉기를 들고 위협한 사건이 발생했다. 가해자 P씨는 특정인의 승진을 위해 J실장과 L팀장에게 수차례 무리한 요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사건 발생 뒤 이뤄진 전남바이오산업진흥원 센터별 만족도 조사에 따르면 생물의약센터는 소속 센터 내부 소통 및 팀간 화합 만족도에서 전년대비 17% 하락했으며, 동료 간 신뢰와 책임감 만족도 역시 19.3% 낮게 평가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전남바이오산업진흥원 모 센터에서는 센터장에 의한 직장 내 괴롭힘이 지속적으로 발생했음에도 재발방지 등 후속 조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어 “J센터장이 특정업체를 지정해 물품을 구매하도록 강요한 것과 관련 지난 2월 노동청에서 괴롭힘이 인정됐지만 조사와 처벌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전남바이오산업진흥원의 직장 내 갑질과 직원 기강 확립 대책을 마련하고,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는 것과 함께 이번 기회에 직원들에 대한 익명 조사 등을 통해 갑질, 비위 등에 대한 전수조사와 감사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정렬 기자 holbul@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