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광산구, 전국 최초 통신비 감면 추진
취약계층 대상

2021. 01.18. 18:26:37

광주 광산구가 18일부터 어르신·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전화비를 아껴주는 ‘통신비 감면 자동 시범사업’에 들어갔다.

지난달 30일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소확행위원회 등과 ‘어르신-취약계층-장애인 통신비 감면 자동 100% 도시 만들기 협약’을 체결하고 전국 최초로 시범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시범사업의 골자는 취약계층이 통신비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광산구가 다양한 방법으로 감면 신청을 안내·홍보하는 내용이다.

현행 제도는 이동통신사에게 어르신·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통신비를 매월 최대 1만1000원 감면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개인정보 제공 등을 이유로 대상자가 직접 신청해야 한다는 단서가 있어 혜택을 받지 못하는 국민이 30%에 달한다. 광산구의 경우, 구민 약 2만명이 혜택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광산구는 먼저, 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 어르신, 국민기초수급 및 차상위계층, 장애인 등 혜택 사각지대 주민에게 전화·문자·안내문 등으로 연락해 통신비 감면 제도를 안내하고, 21개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통신비 감면 신청·접수를 받기로 했다. 동시에 통신비와 함께 4대 기본요금인 도시가스·전기· TV수신료 요금 감면 신청도 받기로 했다. 나아가 공무원들이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신청 안내를 할 수 있도록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의 요금감면 누락 대상자 조회 기능 시스템 개선도 보건복지부에 요청한다는 계획이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부지불식간에 일상생활에 스며들어 행복을 전해주는 볕처럼 작지만 소중한 권리를 찾아주기 위해 노력하는 게 행정 본연의 모습이 아닐까 한다”며 “대상자 모두가 감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임정호 기자 ljh4415@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