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순천시 상삼마을 코호트 격리 해제…"추가 감염 위험 없어"

2020. 11.20. 15:31:58

순천시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집단발생한 별량면 상삼마을에 대한 동일집단(코호트) 격리 조치를 해제했다고 20일 밝혔다.

순천시는 확진자의 동선이 파악됐고 밀접촉자도 격리돼 추가 감염 위험이 없다고 보고 이같은 조치를 내렸다.

20일 순천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17일 상삼마을에서 2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후 주민들이 잇따라 감염되자, 18일 오후부터 동일집단 격리하고 진단 검사에 들어갔다.

그동안 군부대 등의 지원을 받아 진출입로를 차단하고, 격리 장기화에 대비해 주민들에게 위생 키트를 전달하며 독거노인에게도 반찬을 배달하는 등 돌봄시스템을 운영했다.

순천시는 18∼19일 주민 279명을 대상으로 진단 검사를 진행했다.

이 가운데 기존 확진자 포함 모두 1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들과 밀접 접촉한 88명은 자가격리됐다.

순천에서는 지난 7일부터 은행지점과 관련해 지역감염이 확산하면서 모두 6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순천시는 이날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다.


순천=김귀진 기자 lkkjin@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