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전남도, 국내여행 조기예약 관광상품 30% 할인
할인 관광상품 전남 292개 선정…지역 여행업계 ‘숨통’

2020. 10.29. 18:53:46

국내여행 조기예약 할인상품 지원사업

전남도는 정부에서 추진한 국내여행 조기예약 30% 할인 관광상품을 30일부터 본격 운영한다.

이번 ‘국내여행 조기예약 할인상품 지원사업’은 전체 여행경비의 30%를 국비와 지방비에서 지원하는 할인상품으로, 그동안 코로나19로 위기에 빠진 여행업계를 지원하고, 국민들에게 안전한 환경에서 여행하며 지친 심신을 회복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한국여행업협회) 주관으로 추진된 사업이다.

사업 공모결과 전국에서 1112개 관광상품이 선정됐으며, 이 가운데 전남은 전국 최다인 292개(26.2%)가 선정돼 지역 여행업계의 조기 회복과 함께 지역 관광 활성화를 이룰 것으로 기대된다.

전남 여행상품은 △영광·강진·해남·목포 맛 기행 △기차로 떠나는 목포&천사대교 여행 △남도의 맛과 휴식여행 △홍도&흑산도 여행 △여수핫플 여행 △자연 그리고 휴식여행 등 전남의 매력적인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담은 여행상품들이 선보일 계획이다.

연말까지 진행되는 이번 사업을 통해 관광객들이 여행사의 국내 여행상품을 조기예약 또는 선결제할 경우 3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30만 원 여행상품의 경우 정부에서 20%인 6만 원을, 전남도에서 10%인 3만 원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최대 9만 원을 지원한다.

전남도는 지난 7월 공모 전부터 여행사들로부터 도내 여행상품에 대한 참여를 독려했고, 선정된 도내 여행사의 경우 추가로 10%를 지원할 계획이다.

전남도 사업 주관은 전남관광협회에서 시행하며 관련 조기예약 할인 여행상품은 30일부터 ‘투어비스’(www.tourvis.com)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하면 된다.

이광동 전남도 관광과장은 “코로나19로 관광업계가 어려운 가운데, 이번 사업을 통해 관광 업계가 조금이나마 빨리 회복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도내 관광지 곳곳에 방역요원을 배치해 방역에 철저를 기하고 있어 전남 관광상품을 서둘러 예약해 전남에서 안전여행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정렬 기자 holbul@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