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일본 군함도, 세계문화유산 지정 취소해야"
한중교류촉진위·남구의원 등 정부 차원 대책 촉구

2020. 06.29. 17:38:57

한중교류촉진위원회와 하주아 광주 남구의원은 지난 26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군함도, 세계문화유산 지정 취소요구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고 29일 밝혔다.

한중교류촉진위원회와 하 의원은 이날 일본 군함도의 세계유산 지정 취소요구에 관련한 상황 등을 소개하고 이어 기자회견문을 낭독했다.

이들은 “일본 정부는 2015년 7월 군함도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면서 ‘본인의 의사에 반(反)하는 한국인 강제노역’을 인정하며, 희생자를 기리는 내용이 포함된 인포메이션센터 설립을 국제회의에서 약속했다”면서 “그러나 지난 15일 일본 도쿄에 문을 연 산업유산정보센터에는 강제동원 사실을 부정하는 내용만 담겨있다”고 밝혔다.

특히 “오히려 전시물에서는 ‘한국인에 대한 차별이 없었다’는 증언을 소개해 국제사회에서 한 약속을 짓밟는 행위를 할 뿐만 아니라, 강제징용 역사를 숨기려 하고 있음이 밝혀졌다”며 군함도의 세계문화유산 지정 취소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과거에 저지른 만행에 대한 일본 정부의 명확한 사실 인식·반성·사죄 △군함도 등 근린산업시설의 세계유산 등재에 따른 후속조치 성실 이행 △일본 군함도 세계유산 지정 취소 요구를 지원하기 위한 대한민국 정부의 특별 시행령 조속 제정 △민간단체를 포함한 전문가·연구진을 구성해 일본 현지에 파견할 것 △정부의 유네스코 방문을 통한 세계유산지정 취소 요구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최성국 기자 stare8194@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