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박주호-나은이, 건후‘건나블리’남매, 국립체육박물관 홍보대사
-박주호 선수와 나은-건후 남매, 2022년까지 국민체육진흥공단 국립체육박물관 홍보대사로 활동

2019. 12.04. 16:24:16

국립체육박물관 홍보대사 위촉식을 마치고, 좌부터)조재기 이사장, 박주호선수, 신수지 선수. 2019. 12 4

‘건나블리’나은, 건후 남매와 아빠 박주호 축구 국가대표 선수가 2022년 개관하는 국립체육박물관 홍보대사로 활동한다는 소식이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재기)이 12월 4일(수) 올림픽공원 뮤즈라이브홀에서 ‘국립체육박물관 홍보대사 위촉식 및 토크콘서트’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측은 “홍보대사로 위촉된 박주호 선수와 나은, 건후 남매는 2022년까지 국립체육박물관을 널리 알리고 유물 기증에 대한 공감대 확산을 위한 홍보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이날 국립체육박물관 홍보대사 위촉식에 이어서 개최된 토크 콘서트에서는 전 체조 국가대표 선수이자 스포테이너인 신수지 선수가 ‘도전과 노력, 열정 그리고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목표설정’을 주제로 강연을 펼쳤으며, 이어서 박주호 선수와 신수지 선수가 서울대 나영일 교수, 연상은 아나운서와 함께 국립체육박물관의 전시 주제, 유물보존‧연구 등에 대해 관객들과도 소통하며 대화의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박주호 선수는 “국립체육박물관은 우리나라 자랑스런 체육역사의 기록을 연구‧보존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미래세대에 꿈과 희망을 주는 공간이 되리라 기대한다”며, “나은이와 건후가 스포츠의 가치와 문화를 체험하고 미래지향적 생각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신지호 기자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