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광양 산단 근로자 출퇴근 걱정 덜었다
산단공, 통근버스 개통식…광양국가산단·율촌산단 총 8개 노선

2017. 07.25. 17:28:17

한국산업단지공단 광주전남지역본부(본부장 방재성)는 광양지역에 소재한 산업단지 근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통근버스를 개통하고 25일 개통식을 가졌다.

이 통근버스는 광양국가산업단지, 율촌산업단지 등 2개 산단 근로자들의 출퇴근 편의성을 높이고 주변 지역 교통난·주차난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산단공은 고용노동부 여수지청 등과 힘을 모아 ‘산업단지 환경개선 사업’을 추진, 총 3억200만원(국비 2억5200만원·지방비 50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통근버스는 광양읍(칠성·덕례), 광영, 중마동에서 출발해 광양국가산단 4개, 율촌산단 4개 노선 등 총 8개 노선에 투입, 지난 17일부터 운행을 시작했다. 칠성주공아파트, 덕례대림아파트, 광영현대아파트, 송보파인빌 등 4곳을 기점으로 출퇴근 각 1회(토요일 2회) 달리고 있다.

한편 개통식에는 고용노동부 여수지청, 광양시, 광양시의회,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율촌산단협의회 등 유관기관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방재성 지역본부장은 “이번 통근버스가 지역 청장년층의 산업단지 취업기피 현상을 줄여 산업단지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새로운 성장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주연 기자 sense@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