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판소리 명창이 들려주는 ‘동초제 흥보가’
광주문화재단 토요상설 27일 전통문화관

2024. 04.24. 18:27:19

광주문화재단은 토요상설공연 세번째 무대로 광주시 무형문화재 남도판소리 예능보유자 김선이 명창의 ‘동초제 흥보가’를 오는 27일 오후 3시 전통문화관 서석당에서 선보인다.

이날 공연에서 김선이 명창은 판소리 ‘수궁가’ 중 ‘주부모친만류 대목’부터 ‘고고천변 대목’, 판소리 ‘흥보가’ 중 ‘제바강남가려느디 대목’부터 ‘노정기 대목’, 판소리 ‘심청가’ 중 ‘추월만정 대목’부터 ‘황성올라가는듸 대목’까지 전통의 멋과 흥이 배어있는 고품격의 긴소리를 들려준다.

김선이 명창은 염금향 조통달 오정숙 김수연 명창 등으로부터 우리지역 판소리 전반을 사사했다. 특히 뛰어난 발성처리로 정평이 나있다.

제25회 전국판소리경연대회 대통령상 수상, ‘동편제 수궁가’ 완창발표회 5회, ‘서편제 심청가’ 완창발표회 5회, ‘동초제 흥보가’ 완창발표회 6회 등 다수의 수상과 발표회를 선보였다. 현재는 백제남도소리고법진흥회 이사장으로 활동하면서 소리 연구와 후학 양성에 힘쓰고 있다.

이날 무대에서는 박시양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 고법 보유자가 장단을 맞춘다.

한편 매주 토요일 전통문화관에서는 오후 1시부터 토·토·전(토요일, 토요일은 전통문화관에서 놀자)를 슬로건으로 절기 관련 체험 및 연희·민속놀이, 한복 체험 등 다양한 즐길 거리를 마련해 시민들을 위한 놀이마당을 펼치고 있다. 체험과 공연을 모두 즐긴 후 만족도 조사에 참여하면 다회용 타월을 받을 수 있다.

광주문화재단 토요상설공연.
이어 5월 4일에는 상설 체험과 함께 토요 상설공연 판소리·산조 무대로 판소리 오다나씨의 ‘흥보가’ 중 ‘흥보 놀보한테 비는 대목’부터 ‘제비 흥보집에 박씨 물고 오는 대목’, 산조 원나경씨의 ‘서용석류 해금산조’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토요상설공연은 연령 제한 없이 누구나 관람 가능하다. 문의 062-670-8506.


김다경 기자 alsqlsdl94@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