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동부권
서부권
중부권
지역일반

포스코, 해수부 등 3개 기관과 바다숲 조성 업무협약

2024. 04.24. 18:27:05

포스코는 24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해양수산부, 한국수산자원공단 및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과 블루카본과 수산자원 증진을 위한 바다숲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포스코는 24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해양수산부, 한국수산자원공단 및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과 블루카본과 수산자원 증진을 위한 바다숲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포스코는 24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해양수산부, 한국수산자원공단 및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 블루카본과 수산자원 증진을 위한 바다숲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시우 포스코 사장, 강도형 해수부장관, 이준우 한국수산자원공단 이사장, 고동준 포항산업과학연구원 소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 기관은 협약을 통해 △탄소중립, 수산자원 및 생물다양성 증진 △건강한 바다생태계 보전 및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성화 △해조류 등 바다숲 블루카본 국제인증 노력 등을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포스코와 해양수산부는 다음달부터 2027년까지 국비 10억원, 포스코 10억원 등 2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포항 구평1리, 모포리 해역에 2.99㎢ 규모로 바다숲을 조성하고, 이후 광양권역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바다숲 조성에 활용되는 철강부산물은 칼슘과 철 등 미네랄 함량이 높아 해조류 생장과 광합성을 촉진하는 데 효과가 있어, 훼손된 해양생태계의 수산자원을 단기간에 복원시킬 뿐만 아니라 생물 다양성 보전에도 기여해 왔다.

포스코와 포항산업과학연구원의 철강부산물을 활용한 바다숲 조성사업은 총 245개소 317㎢에 달한다. 여기에 해수부 및 한국수산자원공단의 기술이 접목돼 더 큰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시우 포스코 사장은 “포스코는 포항, 여수, 울릉 등 제철소 인근 국내 바다사막화 해역에 철강부산물을 활용한 바다숲을 조성해 해양생태계 복원에 기여해왔다”며 “기후변화와 생물다양성 위기에 대응하는 가장 성공적인 민·관·연 협력 바다숲 조성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광양=김귀진 기자 lkkjin@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