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동부권
서부권
중부권
지역일반

완도 신지면에 해조류 활용 ‘바다 숲’ 조성
군, 효성그룹·수산자원공단 남해본부와 맞손

2024. 04.09. 10:21:56

완도군은 최근 효성그룹, 한국수산자원공단 남해본부와 신지면 동고리 해역에 ‘바다 숲’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완도군은 최근 효성그룹, 한국수산자원공단 남해본부와 신지면 동고리 해역에 ‘바다 숲’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바다 숲 조성 사업은 바다 생태계를 복원하고 탄소중립에 기여하고자 2027년까지 신지면 동고리 해역에 해조류, 해초류(잘피) 등을 이식해 복합 숲 1.59㎢ 조성하는 사업이다

사업비는 총 13억으로 50%는 국비, 50%는 효성그룹에서 투자하며, 사업 수행은 효성그룹과 한국수산자원공단 남해본부가 함께 한다.

바다 숲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는 김현철 부군수, 유인정 효성그룹 전략본부 상무, 장옥진 한국수산자원공단 남해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는 바다 숲 조성으로 탄소중립 기여, 블루카본 기반 확대와 생물 다양성 보전, 바다 숲의 중요성 사회적 공감대 형성, 바다식목일의 대국민 인식 향상 등이 담겼다.

김현철 부군수는 “세계가 기후변화에 민감하게 대응하고 탄소중립 정책에 대한 관심이 점점 더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바다 숲을 조성하는데 그치지 않고 더 나아가 사회적으로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에는 2012년부터 정부 예산이 투입돼 총 6개소청산 모서, 청산 모동, 청산 소모도, 금일 충도, 금일 황제도, 청산 청계)에 약 6.98㎢의 바다 숲이 조성돼 있다.


완도=김도호 기자 dohokim@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