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독자투고]봄철 안전 운전의 복병, 졸음운전
김창희 순천경찰서 별량파출소

2024. 03.20. 17:34:59

김창희 순천경찰서 별량파출소

기온이 상승하면서 일찍 봄이 찾아온 관계로 예전보다 빠르게 꽃이 만개하여 전남지역을 비롯한 전국에서 봄꽃축제가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고속도로나 국도를 이용하여 축제장으로 이동하는 차량 운전자들의 안전 운전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특히, 오랜 시간 비슷한 도로 환경을 달리다 보면 밀폐된 공간에서의 이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져 집중력 저하 현상이 생기고 졸음운전으로 이어져 대형 사고가 일어날 가능성이 커진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사망사고는 모두 582건으로 이 가운데 졸음운전으로 인한 사망사고는 403건으로 전체의 69%를 차지할 정도로 졸음운전은 운전자에게 매우 위험한 존재이다.

졸음운전은 짧은 찰나의 순간에 사고가 일어날 수 있고 차 주변의 사고나 상황변화에 바로 대처할 수 없으며, 오후 2~4시 사이에 집중적으로 발생하므로 운전 중에서 주의를 하고 졸음운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4가지 안전 수칙이 필요하다.

장시간 창문을 닫고 운전하면 밀폐된 차 안은 충분한 산소가 공급되지 않아 집중력 저하와 졸음이 발생하므로 창문을 열어 신선한 공기를 자주 순환시켜주고, 견과류 등 가벼운 간식은 안면 근육을 움직이게 하여 졸음이 달아나는데 특히, 커피나 초콜릿 등 카페인은 중추신경을 자극하여 졸음 예방에 효과가 좋다.

차량 운행 시 졸음이 찾아오면 반드시 안전한 곳에서 휴식을 취하고 휴식을 취할때 갓길 정차는 매우 위험하니 휴게소나 졸음쉼터 등을 이용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전날 과로나 과음 시에는 다음날 운전을 자제하고 운전자는 자신의 체력이나 운전실력을 과대평가하지 말고 잠깐의 졸음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고 안전 운전으로 졸음운전을 예방하자. 광남일보@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