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윤영덕 "정부·여당·보수언론 그동안 어디서 뭐했나?"
강제동원피해자·시민단체 약정금 "악의적 보도" 비판

2023. 05.30. 18:40:02

더불어민주당 윤영덕 의원(광주 동구남구 갑)은 일부 보수언론에서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을 지원하는 시민단체와 민변 소속 변호사들이 유가족들에게 판결금의 일부를 지급할 것을 요구했다’는 기사를 연일 내보내고 있는 데 대해 30일 “사실에 부합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기사의 의도 또한 매우 악의적”이라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언급하며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을 조직해 지난 2016년까지 운영위원으로 활동한 사람으로서 보수언론의 이 같은 악의적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약정서’에 적시된 그대로, 약정금은 법률 대리인의 수임료나 성공보수가 아니다. 약정금은 누군가의 수고에 대한 ‘보답’이나 ‘답례’가 아니며, 사용처도 ‘일제 피해자 인권 지원 사업, 역사적 기념사업 및 관련 공익사업’으로 한정돼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단 1원도 어느 개인이나 특정 사익을 위해 사용할 수 없는 금액이다. 약정서의 문구를 한 번만이라도 자세히 읽어보고 그동안 시민모임과 민변 변호사들이 어떻게 노력해왔는지 관심 있게 지켜봤다면 그런 편파적인 기사는 나올 수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윤 의원은 “사실 지역에 있는 작은 시민단체가 국가보조금 지원 없이 재정적으로 자립하고 이렇게 엄청난 일을 해낸다는 것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며 “지난 2009년 이후 지금까지 시민모임이 온갖 어려움을 이겨내고 ‘일제강제징용’ 문제를 전 국가적인 관심사로 이끌어 낼 수 있었던 데는, 만사 제쳐 두고 내 일처럼 나서는 900여 명의 후원회원들의 힘이 컸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러한 모든 과정에 대한민국 정부와 거대 언론은 철저하게 무관심, 무대응으로 일관했고 때로는 방해를 하기도 했었다”며 “그랬던 대한민국 정부와 언론이 이제 와서 시민모임과 민변 변호사들을 마치 피해자분들의 보상금을 가로채서 사익을 챙기기 위한 부도덕한 집단으로 매도하고 피해자들과 지원단체, 소송변호인단 간의 관계를 갈라치기하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윤 의원은 “대한민국 정부와 보수 언론에 묻겠다.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어르신들께서 자신들의 ‘한’을 풀어달라며, 일본 정부와 전범기업의 진정 어린 사과와 배상을 요구했을 때, 당신들은 과연 어디서 무엇을 했느냐”고 추궁했다.

또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국회의원들에게 “이 문제에 대해 그렇게 당당하냐?”며 “그렇게 강제징용 피해자 어르신들을 위한다면, 현재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에 2년째 계류 중인 ‘일제강점기 여자근로정신대 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안 (이하 근로정신대 피해자지원법)’을 즉각 통과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일부 언론을 향해 “지금이라도 언론인으로서 자긍심과 책임의식을 가지고, 생존해 계신 강제징용 피해자 분들이 돌아가시기 전에 이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사실관계에 입각한 기사를 작성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윤 의원은 시민단체가 쌓아 올린 성과를 바탕으로 “일본 정부와 전범기업들의 진정한 사과와 함께 명예회복, 배상을 받아내는 것이야 말로, 평생 ‘한’을 안고 살아온 강제징용 피해자 분들 앞에 대한민국 정부와 언론이 할 수 있는 마지막 예의이자 도리”라고 강조했다.


이성오 기자 solee235@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