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고통 잊고 아픔 없는 곳으로"…이태원 참사 49재 추모 위령제
조계종 49재·7개 종단 합동 추모식도 예정

2022. 12.16. 14:35:43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복지재단은 이태원 참사 발생 49일째인 16일 ‘10·29(이태원) 참사 희생자 추모 위령제(49재)’를 봉행했다.

위령제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소재 조계사 대웅전 앞에 마련한 특설무대에서 죽은 영혼이 좋은 곳에 태어나도록 기도하는 ‘천도’(薦度) 의식 형태로 열렸다.

유족 측이 참여를 희망한 영정 67위와 위패 78위를 모신 가운데 조계종 어산종장 화암스님이 의식을 진행했다.

의식은 희생자를 추도하는 158차례의 추모 타종으로 시작했고 헌향, 추모 법문 등이 이어졌다.

이수민 조계사 청년회장은 “꽃 같던 그대들을 떠나보내는 길에 우리 모두의 마음은 깊이 아팠다. 그날 그곳에 있었던 것은 그대들의 잘못이 아니다”며 “부디 모든 고통 잊으시고 아픔 없는 곳에서 평온하시길 바란다”고 추도사를 낭독했다.

유족, 총무원장 진우스님, 조계종 사회복지재단 대표이사 보인스님, 조계사 주지 지현스님, 신도 등이 수백 명이 희생자를 명복을 비는 자리에 함께했다.

대한불교조계종,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원불교 중앙총부, 유교 성균관, 천도교 중앙총부, 한국민족종교협의회 등 7개 종단으로 구성된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는 이날 오후 이태원 광장에서 ‘7대 종단 이태원참사 희생자 합동추모식’을 열 예정이다.


연합뉴스@yna.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