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BTS 생중계 부산 북항·해운대에 1만5천명 '보랏빛 탄성'
오전부터 대기 행렬…‘아미’ 공연 시작 대형 스크린 보며 환호
광안리서는 드론쇼, 주요 랜드마크 환영 야경…엑스포 유치 기원

2022. 10.16. 02:54:29

(부산=연합뉴스) 월드스타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콘서트가 열린 15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야외주차장에 마련된 특설무대에서 ‘아미(방탄소년단 팬)’ 등 1만명이 대형 스크린을 통해 화상으로 생중계되는 BTS 공연을 즐기고 있다.

월드 스타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콘서트가 열린 15일 부산은 도시 전체가 보랏빛으로 물들었다.

이날 오후 6시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리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BTS 단독 콘서트 ‘옛 투 컴인 부산’(Yet To Come in Busan)에는 5만2천명이 공연을 관람했다.

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열리는 공연의 관람 기회를 잡지 못한 1만2천여명은 대형 스크린을 통해 화상으로 생중계되는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과 해운대해수욕장으로 몰렸다.

북항 행사장에는 사전 예매로 티켓을 확보한 관람객이 길게 줄어서 입장했다.

공연이 시작되자 BTS 음악에 맞춰 보라색을 비롯한 화려한 조명 쇼까지 펼쳐지자 탄성을 자아냈다.

해운대 해수욕장 백사장도 BTS의 공연이 시작되자마자 축제의 장으로 변했다.

특설무대 관람석에 선착순으로 입장한 2천여 명의 팬들은 보랏빛 응원용 봉을 연신 흔들어대며 스크린을 향해 힘찬 환호를 보냈다.

입장하지 못한 팬들은 호안 도로 등에서 스크린을 바라보며 아쉬움을 달래기도 했다.

(부산=연합뉴스)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기원하는 방탄소년단(BTS)의 단독 콘서트 ‘옛 투 컴 인 부산’(Yet To Come in Busan)을 하루 앞둔 14일 파라다이스 호텔 부산이 신관 야외가든에서 마련한 ‘전야 이벤트’에서 ‘아미’(방탄소년단 팬)와 시민들이 보랏빛으로 물든 야경을 배경으로 공연을 즐기고 있다.
50대 김모씨는 “BTS를 좋아하는 친구가 미국에서 놀러 와 공연을 보여주고 싶었는데 입장이 너무 빨리 끝나 들어가지 못했다”며 “관람석 밖에서라도 콘서트가 끝날 때까지 자리를 지키려 한다”고 말했다.

부산시가 2천여 명의 시민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하고 통제선을 쳐놓았지만, 통제선 밖에서도 자유롭게 공연을 즐길 수 있어 훨씬 많은 관람객이 찾았다.

주말을 맞아 해운대를 찾은 시민과 관광객 3천여 명은 특설무대 주변 곳곳에 모여 공연을 즐겼고 보라색 조끼를 입은 안전요원들은 현장을 정리하느라 분주했다.

해운대해수욕장에는 모자와 가방, 마스크는 물론 히잡과 머리색까지 보랏빛을 하고 나타난 팬들로 북적거렸다.

좋은 자리를 선점하기 위해 이날 오전 6시부터 공연을 기다리는 팬들도 있었다.

이날 오전 8시부터 줄을 서기 시작했다는 독일인 루나(24)는 “고등학교 친구 2명과 BTS 콘서트를 보기 위해 부산에 왔다”며 “공연을 보고 난 이후 감천문화마을 등 부산의 여러 지역을 관광할 예정인데 너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해수욕장 인근 번화가인 구남로에 있는 상가 곳곳도 보라색으로 뒤덮였다.

편의점과 카페 등 상점에서는 보랏빛 풍선을 달고 조명을 켜 아미를 환영했다.

프랑스에서 온 두냐(32)씨는 “어제부터 부산을 둘러봤는데 도시 곳곳에서 BTS와 팬들을 열렬하게 맞아줘 기쁘다”며 “이번 콘서트를 계기로 부산에서 엑스포 유치를 추진하는 사실을 알게 됐는데 잘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산=연합뉴스) 15일 오후 방탄소년단의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단독콘서트 라이브플레이(LIVE PLAY)가 열리는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아미들이 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부산 시내에는 BTS와 아미를 환영하는 행사와 보랏빛 야경이 선보였다.

광안리 어방축제가 열린 광안리해수욕장에는 BTS 멤버들 얼굴을 드론 불빛으로 그려내는 드론쇼가 펼쳐졌다.

파라다이스 호텔 부산은 14일 BTS 공연 전야 이벤트와 함께 보랏빛으로 야경을 연출했고 고객과 나들이객들이 기념촬영으로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포토존도 마련했다.

테마파크 전역이 보랏빛으로 변신한 기장군 롯데월드 어드벤처 부산에서는 BTS 공연 애프터파티를 마련했다.

광안대교, 남항대교, 북항 G7, 부산타워, 부산시청 등도 17일까지 매일 밤 보랏빛으로 물이고 있다.

한편 부산경찰청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본 공연장인 부산 아시아드 주경기장과 북항, 해운대, 외곽 주요 도로에 교통경찰 600명을 배치해 차량 소통에 나섰다.

경찰특공대와 기동대 등 600여 명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연합뉴스@yna.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