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동부권
서부권
중부권
지역일반

목포시, 택시업계와 문학박람회 알린다
1500여 대 홍보깃발…도심 전역 홍보

2021. 09.12. 15:30:24

목포시가 도심 곳곳을 누비는 택시와 함께 2021 목포문학박람회 홍보에 나선다.

12일 시에 따르면 김종식 시장, 송명남 개인택시지부장 등 택시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목포문학관에서 홍보 깃발 전수식을 개최했다.

앞으로 택시 1500여대는 차량에 홍보깃발을 장착하고 운행하면서 도심 전역에서 목포문학박람회를 홍보한다.

2021 목포문학박람회는 문학을 주제로 한 전국 최초의 박람회로서 오는 10월 7일부터 10일까지 목포문학관, 평화광장, 원도심 일원 등에서 개최된다.

시는 전시, 체험, 강연, 경연 등 109개의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인 가운데 문향(文鄕) 목포 전국에 알리기, 문학의 범위 확장, 코로나로 지친 국민들에게 휴식처 제공, 쉽고 재미있는 프로그램 운영, 목포의 문화유산과 문학의 만남 등에 중점을 두고 박람회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위해 김우진, 박화성, 차범석, 김현 등 한국문학사에 큰 업적을 남긴 유명 문학인들을 집중 조명하는 ‘4인4색 문학제’를 비롯해 출판관, 미디어셀러관, 문학 웰니스테파리존, 유명 작가와의 만남, 문학콘서트, 문학 아트마켓, 근대문학길투어, 목포문학과 일주일 살기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택시업계의 협조에 감사드리며 교육계, 예술계, 관광업계 등 각계와 협력해 문학박람회의 성공 개최를 위한 분위기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목포=이훈기 기자 leek2123@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