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동부권
서부권
중부권
지역일반

‘목포문학상’ 소설부분 이숙종 작가 ‘보트하우스’ 당선
상금 1억원…㈜문학과 지성사서 단행본 출판
시 오정순·희곡 박소연·문학평론 강도희 수상

2021. 09.02. 16:02:31

이숙종 작가

‘2021 목포문학박람회’ 목포문학상의 장편소설 부문 당선작에 이숙종 작가의 ‘보트하우스’가 선정됐다.

목포시는 31일 김종식 목포시장, 이광호 ㈜문학과지성사 대표이사, 채희윤 목포문학상 운영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목포문학상 당선작을 발표했다.

국내 단일 부분 최대상금 1억원인 장편소설 부문에는 ‘보트 하우스’(이숙종·64)에게 수상의 영예가 돌아갔다.

목포문학상 시 부분 당선 오정순씨
목포문학상 희곡부문 당선 박소연
목포문학상 문학평론 부문 단선 강도희씨
△시 부문에는 ‘동호 댁 할머니 손가락엔 구구단이 산다’(오정순·64) △희곡 부문에는 ‘행진곡’(박소연·58) △문학평론 부문에는 ‘돌봄의 위기 속에서 문학이 윤리를 말할 때’(강도희·27)가 선정됐으며 상금은 각 1000만원이다.

문학을 주제로 전국 최초로 개최되는 목포문학박람회(10.7~10일)의 대표 프로그램인 목포문학상은 전국의 문학인과 해외 6개국(미국, 일본, 독일, 캐나다, 호주, 캄보디아) 교민 등 총 1136명이 3728편을 응모해 뜨거운 참여 열기 속에서 진행됐다.

‘보트 하우스’는 문장의 묘한 리듬으로 작품이 필요로 하는 분위기를 만들어내는 능력, 감각과 사물을 정밀하게 묘사하는 데 성공한 문체, 원거리에 사회적인 상처를 배치해 두고 그 상처를 안고 살아가는 사람들의 쓸쓸하고도 담담한 삶을 그려내려는 작가의 윤리적 태도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작가 이숙종씨는 “미국 허드슨 강가의 별장인 보트하우스에 모인 사람들의 불, 물, 꿈, 영혼에 관한 이야기다. 이들이 인간에게 어떻게 작용하는지를 다양한 사건을 통해 보여주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은희경 장편소설 심사위원장을 비롯한 심사위원들(이승우, 우찬제, 김별아, 김형중, 편혜영)은 “1억원이라는 상금과 목포문학상의 향방을 가르는 첫 회 심사라 부담이 컸다. 모든 심사위원이 3회에 걸쳐 심사를 진행했고, 본심에 오른 9편의 작품을 5번 투표하는 등 숙고 끝에 최종 수상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목포문학상을 한국 굴지의 문학상으로 만드는 데 일조하고, 목포 출신의 한국 문학사의 거목들을 기리는 최선의 방법은 ‘오로지 가장 우수한 작품을 선정하는 것’이라 믿고 예상 응모수의 두 배가 넘는 작품들을 읽으며 뜨거운 8월 한 달을 기꺼이 심사에 헌납했다”고 심사 소회를 밝혔다.

김종식 목포시장이 31일 시청에서 이광호 ㈜문학과지성사 대표이사, 채희윤 목포문학상 운영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1 목포문학박람회’ 목포문학상 당선작을 발표하고 있다.
향후 장편소설 수상작은 문학박람회 기간에 ㈜문학과 지성사에서 단행본으로 출판된다.

목포문학상 시상식은 목포문학박람회 기간이자 한글날인 10월 9일 평화광장 해상무대에서 개최되며, 심사위원과 심사평은 목포문학박람회 홈페이지에서 1일 확인할 수 있다.

김종식 시장은 “목포문학상에 보여준 국내외의 열화와 같은 성원에 감사드린다”면서 “수상자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며 앞으로 목포문학상 수상을 발판삼아 한국 문학을 넘어 세계 문학을 이끌어가는 작가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목포문학박람회는 ‘목포, 한국 근대문학의 시작에서 미래문학의 산실로’라는 슬로건으로 목포문학관, 목원동 일대, 평화광장 등 목포 전역에서 문학전시관, 4인4색문학제, 골목길 문학관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펼친다.

㈜문학과 지성사는 최종 당선작 발표와 함께 목포지역 소외 계층 문학 꿈나무를 위해 출판 도서 605권을 시에 기증했다.


목포=이훈기 기자 leek2123@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