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더 이상 윤석열 캠프는 눈가리고 아웅하지 말라” ... 김의겸 의원
- 인수한 회사의 홍보대행 이력을 자신들의 전시이력으로 내세운 건 거짓
- 까르띠에 전시기획과 아무런 관련 없으면서 소개·홍보에 활용한 건 명백한 도용
- “윤석열캠프와 김건희 씨는 잘못 인정하고 즉각 사과해야”

2021. 07.23. 07:32:41

△ 2017년 2월 18일 스포츠조선 ‘[트렌드100-21] “문화로 정신을 깨우다” 코바나컨텐츠 김건희 대표 인터뷰’ 기사 중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문화체육관광위원회)은 7월 22일 기자회견에서 공개한 김건희 씨와 코바나컨텐츠의 ‘전시 이력 도용’과 관련, 윤석열 캠프에서 ‘제대로 된 사실관계 파악 없이 기자회견까지 자청하여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한 것은 유감’이라고 반박한 것에 대해 “엉뚱한 해명으로 본질을 흐리고 있다”며 “눈 가리고 아웅 그만하고 밝혀진 진실에 대해 겸허히 고백하고 국민 앞에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캠프는 먼저, 김의겸 의원이 전시 이력 도용 사실을 공개하자 ‘코바나컨텐츠가 ‘맨인카후스’라는 회사를 인수하면서 그 회사가 수행했던 ‘까르띠에 소장품전’ 홍보 대행 이력 또한 코바나컨텐츠에 귀속됐다’며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같은 윤석열 캠프의 반박은 전형적인 견강부회와 눈속임에 불과하다. 무엇보다 해당 전시회를 까르띠에와 공동주최한 국립현대미술관이 코바나컨텐츠는 물론 맨인카후스라는 회사조차 ‘까르띠에 소장품전’ 전시에 아무런 역할을 하지 않았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이런 상황에서 맨인카후스가 해당 전시의 홍보 대행을 맡았다는 이유로 전시 이력을 부풀린 게 아니라고 한 것은 본질과 무관한 엉뚱한 해명일 뿐이다.

이미 밝혔듯이 김건희 씨와 코바나컨텐츠는 ‘까르띠에 소장품전’을 자신들의 ‘전시 이력의 시작’으로 소개했다. 그리고 코바나컨텐츠는 ‘홍보대행사’가 아니라 ‘전시기획사’임을 내세우고 있고. 숱한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서도 공공연하게 밝혀왔다.

그래놓고 이제 와서 홍보 대행한 이력, 그것도 본인들의 이력이 아니라 자신들이 인수한 회사의 홍보 대행 이력을 자신들의 ‘전시 이력’으로 소개한 것이 부풀리기가 아니라니, 그야말로 눈 가리고 아웅 하는 행태가 아닐 수 없다.



△달진미술연구소 ‘블록버스터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 김건희 대표 인터뷰’ 기사 중
△코바나컨텐츠가 문체[부에 제출한 ‘자코메티전’ 설명자료 중 ‘코바나콘텐츠 전시이력’에 ‘까르띠에 소장품전’ 소개


코바나컨텐츠의 전시 이력 도용에 대해 국립현대미술관이 삭제를 요청한 것과 관련해 윤석열캠프가 “국립현대미술관이 최근 3-4년간 코바나 측에 계속해서 전시 이력 삭제를 요청했다는 것도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한 것도 마찬가지다. 윤석열 캠프 측은 “국립현대미술관이 삭제 요청을 한 시점은 2019년 말-2020년 초 사이 경”이라고 했는데, 1~2년 전이면 문제가 없고, 3~4년 전이면 문제가 있다는 것인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해명이다. 핵심은 국립현대미술관이 삭제를 요청한 사실을 윤석열 캠프와 김건희 씨가 인정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불필요한 사회적 논란과 오해”가 있을 수 있는 사안이라는 점 또한 인정했다는 것이다. 윤석열 캠프는 그래서 삭제했다고 했으나, 김의겸 의원이 공개했듯 ‘까르띠에 소장품전’은 2021년 7월 21일까지 버젓이 홈페이지에 전시이력으로 게재되어 있었고, 누구나 볼 수 있게 공개되어 있었다.



△ 김의겸 의원


김의겸 의원은 “전시기획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홍보 용역의 실적 중 일부를 자신들의 전시기획 포트폴리오로 둔갑시킨 것이 문제의 핵심”이라며 “홈페이지뿐만 아니라 코바나컨텐츠가 2018년 자코메티전과 관련하여 문체부에 후원 명칭 승인 요청을 위해 제출한 설명자료에도 ‘전시 이력’의 가장 첫 번째로 ‘까르띠에 소장품전’을 표기한 것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전시 이력을 도용해 부당한 이익을 취했는지 계속 추적할 것”이라며 “윤석열 캠프는 더 이상 문제의 본질을 흐리지 말고 잘못을 인정하고 깨끗이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서울, 맹인섭 기자 mis728@hanmail.net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