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어기구 의원, 배수개선사업 국비 215억 원 확보
- 석문면 삼화지구 2022년부터 2025년까지 4년간 102억 원 투입, 순성면 중방지구 113억 원 투입 예정

2021. 04.07. 15:30:52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은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상습침수구역 해소를 위한 배수개선사업 국비 215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배수개선사업은 침수피해지역에 취약한 저지대 농경지에 배수시설을 설치해 집중호우로부터 침수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사업이다.

어기구 의원실에 따르면 21년도 배수개선사업 신규착수 대상지구로 당진의 삼화지구와 기본조사 대상지구로 중방지구가 선정됐다.

석문면 삼화지구는 2022년부터 2025년까지 4년간 102억 원을 투입, 수혜면적 143.6ha에 배수장 1개소, 배수문 5개소, 배수로4조 6.8km, 매립 12.6ha를 설치할 계획이다.

기본조사 대상지구로 선정된 순성면 중방지구는 113억 원을 투입하여 배수장 1개소, 배수문 1개소, 배수로 10km, 복토 50ha를 시행해 110ha가 수혜를 보게 된다.

어기구 의원은 “사업대상지로 선정된 두 개 지구는 대규모 쌀 생산단지로 이번 배수개선사업을 통해 여름철 집중호우로 반복되어 왔던 농작물의 침수피해가 해소되어 농업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맸다.

아울러 “당진이 전국 최대의 쌀생산지인데 농업기반시설이 낙후되어 농민들의 어려움이 많은 상황이지만, 앞으로 더 많은 국비확보를 통해 영농환경을 개선해 농사짓기 편한 당진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서울, 맹인섭 기자 mis728@hanmail.net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