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광주 광산구의회 ‘갑질 논란’ 의원 제명 추진
내달 16일 본회의 상정 여부 결정

2020. 10.29. 18:53:18

광주 광산구의회가 상습적인 갑질 논란으로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된 의원을 제명하기로 했다.

광산구의회는 29일 윤리특위를 열어 무소속 A의원 제명안 채택을 협의했다.

A의원 제명 안건을 본회의에 상정하도록 제안하는 절차는 다음 달 16일께 차기 윤리특위를 소집해 마무리할 예정이다.

지방자치법에 따라 본회의에서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하면 A의원은 의원직을 상실한다.

광산구의회 다음 본회의는 다음 달 23일 열린다.

재선인 A의원은 갑질 문제로 30일 출석정지 등 세 차례 의회 차원의 징계 처분을 받았다.

광산구의회 윤리특위는 A의원의 갑질 문제가 고질적인 만큼 최고 수위의 징계인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기로 했다.

A의원은 이날 윤리특위에 출석해 ‘공무원노조 설문 내용이 사실과 다르며 주민으로부터 의원직을 위임받아 성실히 수행했다’는 취지로 소명했다.

A의원은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광주지역본부가 최근 시행한 지방의회 관련 설문조사에서 실명으로 갑질 행위를 지적받으면서 또다시 윤리특위에 회부됐다.

공무원노조는 A의원이 각종 이권에 개입하고, 가족이 운영하는 커피숍을 방문하도록 은근한 압박을 행사했다고 제보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커피숍 인근에 경쟁 점포가 들어서자 인허가 자료를 요구하고, 점심과 저녁 수발을 요구하면서 식비는 내지 않았으며, 공무원을 인격적으로 무시하고 고성을 지른 행동도 노조는 지적했다.

의회 직원들 출장과 출퇴근, 연차휴가 등을 보고하도록 요구했다는 제보가 있었다.

법원 동행, 병원 진료 시 운전원을 포함한 관용차량 제공 등 사적인 일에 공무원 도움을 요구했다는 사례도 나왔다.

A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 소속으로 2014년 광산구의회에 입성해 초선 때부터 갑질 논란을 일으켰다.

초선 시절 광산구 6급 이하 공무원 수백명이 특단의 조처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광산구의회 의장에게 제출했다.

재선 후에도 같은 논란을 반복하자 지난해 3월 민주당 광주시당은 A의원을 당에서 제명하는 징계 처분을 내렸다.


임정호 기자 ljh4415@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