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미 국무부 "종전선언 제안, 북한과 협상 테이블에 있어"
서훈 ‘종전선언, 비핵화와 따로 놀 수 없어’ 발언 관련 RFA 논평 요청에 답변

2020. 10.18. 01:37:48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서울=연합뉴스)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5일(현지시간) 오후 워싱턴DC 국무부에서 면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10.16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미국 국무부는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종전선언과 비핵화가 연계됐다는 취지로 말한 데 대해 “그 (종전선언) 제안은 (북한과의) 협상 테이블에 있다”고 말했다.

국무부는 서 실장 발언에 대한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논평 요청에 이렇게 밝힌 뒤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의 모든 약속에 대한 균형 잡힌 합의에 도달하기 위해 미국은 유연한 접근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RFA는 17일 보도했다.

국무부는 또 “미국은 북한 주민들이 더 밝은 미래를 가질 수 있도록 북한과 의미 있는 협상을 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미 정상은 2018년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 ▲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 ▲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 한국전 당시의 전쟁포로 및 전쟁실종자 유해 송환 등 4개 사항에 합의한 바 있다.

종전선언도 싱가포르 합의를 이행하는 과정에서 다뤄질 수 있다는 의미로, ‘종전선언이 비핵화와 따로 놀 수 없다’는 서훈 실장의 발언과 맥락을 같이하는 것으로 보인다.

서 실장은 지난 15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면담한 뒤 특파원들과 만나 “종전선언이 (북한 비핵화 과정에서) 따로 놀 수 없다는 것은 상식이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말했다.

또 “종전선언 문제는 새로운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제까지 항상 협상 테이블 위에 올라와 있던 문제였고, 그 부분에 대해 한미 간에 다른 생각이 있을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yna.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