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동부권
서부권
중부권
지역일반

순천시, 동천변 저류지 ‘생활 숲’ 조성
내년까지 추진…23만 그루 수목·초화류 식재

2020. 08.11. 09:58:37

순천시는 오천지구 앞 동천변 저류지에 내년까지 시민 휴식 공간인 생활 숲을 조성한다고 10일 밝혔다.

생활 숲은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개최를 위해 순천만국가정원을 도심 속으로 확장하고, 시민들에게 휴식 공간과 관광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됐다.

생활 숲 조성은 동천변 저류지 기능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24만5000㎡에 마중 숲, 만남의 숲, 생활 숲, 수변생태 습지정원 등 5개 테마로 구성할 계획이다.

23만 여 그루의 수목과 초화류를 식재하고 물과 바람, 꽃과 향기, 햇볕과 그늘 등 시민휴식 공간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또 각종 문화체험 공간과 휴게·운동시설 등도 함께 만들 계획이다.

시는 생활 숲 조성으로 한국 최대 푸드트럭 야시장과 연계한 시민장터, 플리마켓 운영 등으로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와 체험 콘텐츠를 제공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도심 속 생활 숲을 지속적으로 조성, 관광산업과 연계된 정원로드를 완성해 생태가 밥 먹여주는 생태경제 도시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천변 저류지는 순천만 만조와 집중호우가 겹칠 경우 동천 수위 상승으로 도심의 저지대 침수를 대비한 방재시설로 재해로부터 시민의 안전보장을 위해 지난 해 준공됐다.


순천=김귀진 기자 lkkjin@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