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사설
데스크칼럼
취재수첩
광남시론

강소특구가 에너지밸리 재도약의 기회가 되길
박웅희 광주전남연구원 융복합산업연구실장

2020. 06.24. 19:21:51

[아침세평] 현재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전국 6개 지자체가 제출한 강소연구개발특구(이하 강소특구) 지정 신청서를 심사 중에 있다. 강소특구는 정부가 연구개발특구법을 개정하면서 만든 제도로서 연구개발특구의 새로운 지정 방식이다. 강소특구 모델은 혁신(Innovation)과 소규모·고밀도 특구공간(Town)을 구축하여 지역의 자생적 혁신성장을 도모하고자 하는 현 정부의 역점 시책 중에 하나이다. 지정 신청서를 제출한 지방자치단체는 특구 전문가위원회로부터 실행력 있는 계획임을 심도있게 평가받고 있다. 이러한 평가 과정 속에 전남 나주도 포함돼 심사 중이다.

작년에 지정된 여섯 개의 강소특구와 올해 신청한 여섯 개의 강소특구 모델은 전남 나주를 제외하면 모두 대학과 국책연구원을 기술핵심기관으로 신청하여 연구개발특구 육성사업을 추진하는 유형이다. 이는 기존 연구개발특구 유형과 차별화를 찾아보기 어렵다. 강소특구는 다양한 혁신주체들이 참여하여 지역에서 과학기술기반 혁신플랫폼을 구축하려는 제도의 도입 취지를 발현시키는데 한계에 대한 우려도 있다.

반면 전남 나주 에너지밸리 강소특구는 전국 최초 공기업형 강소특구 모델로서 특히 우리나라 대표 에너지공기업인 한국전력공사 중심이라는 점에서 차별화된 강소특구로서 지정의 당위성을 갖추고 있다. 한전이 보유한 우수한 기술력과 풍부한 시장창출 역량을 충분히 활용한 강소특구모델은 다른 공기업들에게 지역혁신을 선도하는 새로운 강소특구 모범사례로 충분하기 때문이다.

한전은 2015년 에너지밸리 로드맵 발표한 이후 우리 지역에 에너지밸리 조성사업을 국가 정책 사업으로 포함시켜 안정적인 제도적 기반을 확보하는데 관심을 가지고 있다. 그 일환으로 2016년 광주 연구개발특구를 에너지밸리 공간 범역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정부에 공식 신청할 정도로 애착을 갖고 있다. 그 동안 에너지밸리 조성사업이 대통령 공약에 포함되고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로 지정되는 등 가시적 성과가 있었지만, 실질적으로 지역사회와 한전에서 사업 추진의 의지를 상승시켜 주는 것은 지금 과기부에서 심사 중인 강소특구 지정이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된다.

전남 나주 에너지밸리 강소특구로 지정된다면 창업 분위기를 확산시키고, 기업 유치와 업종전환 기업에게 전주기맞춤형 성장지원을 제공할 수 있을 것다. 이를 위해 에너지밸리 강소특구는 지능형 태양광과 에너지저장시스템기술을 특화분야로 하여 비즈니스(B+), 테크놀로지(T+), 사이언스(S+)를 연계한 사업BTS+모델을 구상 중에 있다. 전남 나주 BTS+ 강소특구는 한전과 에너지신기술연구소의 과학기술 공급능력(S+)을 통해, 혁신도시산학연클러스터의비즈니스기반(B+)과나주혁신산단의에너지신기술역량(T+)을 촉진시키는 공공·민간상생협력의선순환모델로 추진할 것이다.

전남 나주에 강소특구가 지정된다면 5년 동안 250건의 유망기술을 발굴하여 필요한 기업에게 매칭시키고 창업기업 150개를 설립하는 등 경제적 파급효과는 2,988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강소특구 지정을 통해 그동안 기업유치에 집중했던 것에서 한 발짝 더 나아가 지역에 우수한 인재들로 하여금 기술창업의 기회를 제공하고 입주기업들에게 새로운 에너지신기술을 활용한 신제품개발과 블루오션 분야로의 업종 전환을 가속화시키는 등 내실화의 계기가 될 수 있다.

이번에 에너지밸리를 중심으로 전남 나주가 강소특구로 반드시 지정되어 연구개발 성과기반기술창업과혁신성장을 견인하는 제2의 도약 기회로 성장하기를 바란다. 이는 전남 나주 에너지밸리가 내실 있고 튼튼한 혁신생태계가 구축되면 명실상부한 글로벌 에너지신산업의 수도로 가는 밑거름이 될 수 있을 것이다.


광남일보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