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이낙연 종로 압승으로 대권 가도 '순풍'
‘정치 1번지’ 입성…야권 대권주자 황교안 꺾어
文정부 초대 총리·4선 저력… "국난 극복에 혼신"

2020. 04.16. 01:56:56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서울 종로구 국회의원 후보가 15일 선거사무소 상황실에서 21대 국회의원선거 당선이 확실시되자 부인 김숙희 여사와 꽃다발을 들고 있다.

‘정치 1번지’ 서울 종로에 출마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5일 치러진 21대 총선을 통해 원내에 입성하게 됐다.

이번 종로 선거는 경쟁자인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와 여야 대표 대권주자 간의 대결로 화제를 모았던 만큼 ‘미니 대선’으로 불렸지만, 이 후보는 출마 이후 여론조사 등에서 한번도 뒤지지 않은 끝에 여유 있는 승리를 거뒀다.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그는 이번 당선으로 향후 펼쳐질 대선 레이스에서도 유리한 고지에서 순항할 기반을 마련했다.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9시 35분 종로구 선거사무소에 부인 김숙희 씨와 함께 나와 당선 축하 꽃다발을 받은 뒤 “부족한 저에게 국회의원의 일을 맡겨주신 종로구민께 감사드린다”며 “종로구 국회의원의 임무를 성심으로 수행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상파 출구조사 결과와 현재까지 진행된 개표결과 상으로 민주당의 ‘1당’ 승리가 유력한 것에 대해선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에 많은 의석을 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와 경제 위축이라는 국난의 조속한 극복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막중한 책임을 온몸으로 느낀다”며 “국민 여러분께서는 코로나19가 몰고 온 국가적 재난을 극복하고 세계적 위기에 대처할 책임을 정부 여당에 맡기셨다. 국민의 명령을 받들어 집권 여당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원과 지지자 등 저와 저희 당의 승리를 위해 수고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며 “기대에 부응하도록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최선을 다해 애쓰신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의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며 “저와 저희 당을 지지하지 않으신 국민 여러분의 뜻도 헤아리며 일하겠다”고 다짐했다.

1952년 영광 출신인 그는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동아일보에서 기자 생활을 했다. 정치부 기자 시절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인연을 맺어 정계에 입문했다. 이후 내리 4선에 성공하고, 전남도지사를 역임했다.

또한 문재인 정부 초대 총리이자 역대 최장수 총리로 2018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과 강원도 산불 등 연이은 국가적 재난에도 국정을 안정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총리직에서 물러난 이후 민주당에 복귀한 그는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아 종로를 비롯한 민주당 전국 선거판을 진두지휘했다.


이성오 기자 solee235@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